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5일 16:38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페퍼저축은행, 비정규직 직원 정규직 전환

신입사원 등 16명에 적용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6-03 18:35

▲ 페퍼저축은행은 6월 1일 기준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1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페퍼저축은행

페퍼저축은행은 이달 1일 기준 사내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 16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전체 직원의 약 5%에 해당하는 수치로, 올해 4월 30일까지 입행한 계약직 직원 모두가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이로써 페퍼저축은행은 정년(만 60세) 이상의 직원 3명을 제외한 4월 말 기준 재직중인 전 직원이 정규직이다.

이는 사람 중심의 원칙을 중시하는 회사의 경영 철학을 반영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페퍼저축은행은 2017년 70명, 2018년 35명의 비정규직 계약직 직원을 전원 정규직화하며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 온 바 있다.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대표는 "페퍼저축은행은 항상 사람을 중심에 두고, 모든 임직원이 안심하고 업무에 집중할 수 있는 고용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앞장서고 있다"며 "앞으로도 서민을 위한 힐링뱅크로서 임직원을 포함한 지역사회에 충실한 금융기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2013년 설립 이래 패밀리데이, 가족사랑 휴가, 경력단절여성 채용 등 가족친화적 조직문화 조성에 적극 나서고 있으며, 자녀를 출산한 직원에게 매년 200만원씩 5년간 보조금을 지원하는 '베이비 사랑 지원금'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