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2일 16:2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전국 타워크레인노조 총파업 돌입…건설현장 '비상'

전국 2300여개 건설현장 차질 불가피
4일 오전 11시부터 기자회견…파업이유 등 설명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등록 : 2019-06-04 09:02

▲ 민주노총 전국건설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타워크레인 노동자들의 총파업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이 소속된 타워크레인 양대 노조가 4일부터 무기한 동시파업에 돌입하면서 전국 건설현장에 비상이 걸렸다.

양대 노조가 맡고 있는 전국 현장이 2300여개에 달해 작업에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공기 지연 등에 따른 손실 및 입주 지연 여파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4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양대 노조는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과 임금인상을 요구하며 이날부터 총파업에 들어갔다.

앞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 타워크레인분과위원회는 지난 3일 청와대 사랑채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총파업을 선포한 이후 전국 건설현장의 타워크레인 1500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건설노조는 이날 오전 11시 서울 신길동 아파트 공사현장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파업 이유 등을 밝힐 예정이다.

한노총과 민노총 두 타워크레인 노조가 동시에 고공농성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조는 △서울 39개 △인천 14개 △경기 31개 △전북 18개 △광주·전남 25개 △대구·경북 14개 △부산·울산·경남 10개 등 151개 현장에서 고공농성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건설노조는 지난 2014년부터 소형타워크레인에 대한 안전대책을 요구했지만 국토부가 대안을 제시하고 있지 못하다며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파업의 핵심 사안인 소형 무인타워크레인 문제를 놓고 지난 3일 국토교통부와 협상을 시도했지만 입장차이가 컸다"며 "이에 일정을 하루 앞당겨 4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