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2월 24일 19:2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KB증권, 여가부와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 체결

부점장급 이상 여성 리더 비율, 2019년 13%→2022년 20%까지 확대 방침

이형선 기자 (leehy302@ebn.co.kr)

등록 : 2019-06-07 17:05

▲ 7일 오후 2시경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점에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체결하고 KB증권 박정림 사장(왼쪽에서 첫번째), KB국민은행 허인 행장(두번째), 여성가족부 진선미 장관(세번째), KB증권 김성현 사장(네번째)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KB증권

KB증권은 여성가족부와 7일 여의도 KB국민은행 본사에서 '성별균형 포용성장 파트너십' 자율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기업 내 일·생활 균형 지원 강화, 성별균형 보직관리 및 여성 임원 확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식에는 박정림, 김성현 KB증권 각자대표와 허인 KB국민은행장,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을 비롯한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B증권은 증권가 첫 여성 CEO를 배출하는 등 그 동안 여성이 고위직까지 성장할 수 있는 일·생활 균형 직장 환경을 조성하는데 힘써왔다. 여직원 근속연수도 14.6년으로 업계 최고 수준이며, 증권사 중 여성이 근무하기 좋은 직장으로 꼽히고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KB증권은 향후 부점장급 이상 여성 리더 비율 확대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여성 리더 비율을 2019년 현재 13%에서 2020년까지 15%, 2022년까지 20%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여성집행임원 선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경영진 후보 풀(Pool) 중 여성비율을 확대하고, 여성 신입채용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박정림 KB증권 사장은 "금융산업은 업무강도가 높아 일과 삶의 균형이 필요한 대표적인 업종"이라며 "수평적 조직문화와 여성이 일하기 좋은 일터 조성을 통해 직원 만족도를 높이고 우수한 인재들이 자발적으로 오고 싶어하는 회사를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기업 내 성별 다양성을 높이는 것은 결국 성평등하고 다양성이 존중되는 사회, 다양한 인재들이 마음껏 역량을 발휘하는 경쟁력이 높은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며 "오늘 협약을 계기로 KB증권의 사례가 성별균형 확보를 위한 우수사례로 공유되고, 더 많은 금융기업이 동참해 우리사회 전반에 성평등 조직문화가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