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6일 07:0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논란 휩싸인 타다 프리미엄 "택시업계 상생, 속이 탄다"

서울시 "타다 프리미엄 인가한 적 없어"…타다, 공식 사과
서울개인택시조합 "반대·비협조"…타다 "예정대로 이달 중 출시"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13 15:39

▲ ⓒ타다

택시업계와 상생을 표방한 준고급택시 '타다 프리미엄'이 정식 출시를 앞두고 논란에 휩싸였다. 서비스 '인가' 관련 서울시와 잡음을 빚은 가운데,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 공식적으로 반대와 비협조 의사를 밝혀 택시업계와 상생이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지난 11일 타다 운영사인 VCNC는 '타다 프리미엄'이 서울시 택시인가를 완료했다고 공식 보도자료를 냈다.

그러나 다음 날 서울시는 이를 정면 반박했다. 서울시는 "고급택시 사업을 시작하려면 서울시·한국스마트카드(KSCC)·사업자 간의 3자 업무협약이 필요한데 타다는 이를 이행하지 않아 인가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타다가 11일 신청서를 제출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택시사업자가 타다 프리미엄을 통해 고급택시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면허전환 인가, 호출중개사 가입 확인, 운임·요금 변경 승인절차를 거쳐야 하는데, 현재 일부 택시사업자가 면허전환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 제출했을 뿐 아직까지 면허전환을 인가한 사실이 없다는 것이다.

이에 VCNC는 발표가 성급했다며 공식 사과했다. VCNC는 "서울시가 공식적인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 하기 전에 혼란을 드린 점, 정중히 사과 드린다"며 "앞으로 서울시의 행정상 완료 절차까지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타다 프리미엄은 '택시업계와의 상생 플랫폼'을 표방하며 만들어진 서비스다. VCNC는 타다 프리미엄에 타다 베이직과 같은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고 택시요금의 10%를 수수료로 받는다.

그러나 타다 베이직처럼 렌터카와 기사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기사를 모집하고 일반 중형택시가 아닌 준고급택시 시장을 타깃으로 하는 만큼 시장이 겹치지 않고 택시기사가 더 나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타다 베이직에서 시작된 택시업계의 반발은 타다 프리미엄으로 이어지고 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 측의 택시 프리미엄 출시는 렌터카를 이용한 불법 영업을 은폐 교란시키기 위한 기만책"이라며 "이러한 분위기에서 서울개인택시 기사들 중에서 타다 프리미엄에 참여할 사람이 누가 있을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타다 측이 프리미엄 택시 출시를 예고하고 있으나 기존의 요금체계가 있음에도 제멋대로 요금 체계를 정할 태세"라며 "렌터카를 이용한 타다의 불법 택시영업을 즉시 처벌할 것을 서울시에 요구하며 불법의 온상지인 타다 측의 프리미엄 택시사업을 절대 인가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VCNC는 예정대로 이달 중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를 정식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VCNC 관계자는 "초기 100대로 이달 출시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서울시와도 계속 논의하고 있다"며 "기본료 등 구체적인 요금체계는 정식 출시 때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