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5일 19:10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팀 쿡 애플 CEO "실리콘밸리 IT기업들, 자신들이 만든 혼란에 책임져야"

스탠퍼드대 학위수여식 연설…개인정보 유출 관련 구글 등 저격한 듯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17 08:37

▲ 팀 쿡 애플 CEOⓒ애플

팀 쿡 애플 CEO(최고경영자)가 16일(현지시간) 미국 스탠퍼드대학 학위수여식에서 실리콘밸리 IT기업들의 최근 행태에 대해 비판했다.

쿡은 이날 연설에서 실리콘밸리 테크기업들은 자신들이 만든 혼란에 대한 책임을 질 필요가 있다고 경고했다.

근래 IT 업계의 가장 큰 이슈인 개인정보 침해, 사생활 보호 문제와 관련해 라이벌인 구글, 페이스북 등 IT 공룡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쿡은 "최근 실리콘밸리 산업은 고귀한 혁신과는 점점 더 거리가 멀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책임을 받아들이지 않고도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그런 믿음 말이다"라고 비판했다.

개인정보 유출 사건으로 미 의회 청문회에 줄줄이 불려 나간 경쟁사 CEO들을 향해 일침을 가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는 또 실리콘밸리에서 희대의 사기극을 연출한 바이오벤처 스타트업 테라노스(Theranos)를 맹비난했다.

쿡은 "피 한 방울로 거짓된 기적을 만들 수 있다고 믿었느냐"면서 "이런 식으로 혼돈의 공장을 만든다면 그 책임에서 절대 벗어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테라노스는 손가락 끝을 찔러 극미량의 혈액 샘플만 있으면 각종 의학정보 분석은 물론 거의 모든 질병 진단이 가능한 바이오헬스 기술을 개발했다고 속여 월가 큰손들로부터 거액의 투자를 유치했다가 해당 기술이 사기인 것으로 드러나 청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