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사 vs 지자체' 고로논란 격화, 중재 나선 중앙정부

오염물질 배출 및 산업계 피해 최소화 위한 민관협의체 발족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6-18 17:18

▲ 광양제철소 전경, 본문과 무관함.ⓒ포스코
제철소 고로(용광로) 브리더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논란을 두고 철강업계와 지방자치단체들간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가운데 중앙정부가 중재에 나선다.

환경부는 오는 19일 브리더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문제와 산업계 피해 우려 등을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발족한다.

브리더란 고로 등의 내부압력이 상승할 경우 자동으로 열리는 일종의 압력조절 장치다.

이번 민관협의체는 정부·지자체·산업계·전문가·시민단체 관계자 19명으로 구성된다. 빠른 시일 내 개선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오는 8월까지 운영된다.

민관협의체는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 △해외제철소 현황 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및 제도 개선 등 크게 3가지 역할을 수행한다.

민관협의체는 정기적으로 주 1회 회의 개최를 원칙으로 하고 필요할 경우 수시로 회의를 개최한다.

이정용 환경부 대기관리과장은 "이번 민관협의체를 통해 현재와 같은 논쟁 상황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