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20일 08:2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에너지공단, 한화큐셀 등 7개社와 태양광 대여사업 진출

월 대여료 3만9000원, 초기 설치비 부담 없어

정민주 기자 (minju0241@ebn.co.kr)

등록 : 2019-06-19 14:20

▲ 19일(수)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개최된 '2019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에서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우측 세 번째) 및 대여사업자들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한국에너지공단이 19일 서울 더케이 호텔에서 올해 선정된 태양광 대여사업자 7개사와 '2019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협약식'을 열고 태양광 대여사업을 시작한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설비설치부터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모델이다. 태양광 설비 설치를 희망하는 주택 또는 공동주택 소유주는 초기 설치비 부담 없이 설비를 빌리고 대여료를 납부하면 된다.

주택소유주는 태양광 대여를 통해 최소 7년간 월 대여료 3만 9000원으로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 대여사업자는 대여료, 신재생에너지생산인증서(REP) 등으로 투자비용을 회수한다.

이번에 선정된 태양광 대여사업자는 솔라커넥트, 에너리스, 인피니티에너지 주식회사, 청호나이스, 태웅이엔에스,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 주식회사 해줌 등 총 7개사다.

공단은 올해 총 2만가구(23MW) 보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월평균 전력사용량 200kWh 이상 가구 대상이다. 각 대여사업자별 대여조건 확인 후, 6월 19일부터 대여사업자와 계약할 수 있다.

이상훈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태양광 대여사업은 정부주도의 신재생에너지보급을 민간주도 사업으로 전환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며 "자생 가능한 재생에너지 시대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