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협회 "고로, 조업중지 해결 위한 민관협의체 발족 환영"

협회 "합리적 문제 해결 위해 적극 동참할 것"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6-21 14:21

▲ 철강 생산 공정.ⓒ포스코

한국철강협회는 고로설비 운영과 관련한 조업중지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가 발족한 '민관협의체'를 환영한다고 21일 밝혔다.

환경부는 최근 고로(용광로) 브리더 개방에 따른 오염물질 배출 문제와 산업계 피해우려 등을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민관협의체를 지난 19일 발족했다.

민관협의체는 정부 부처, 지자체, 산업계, 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고로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 및 배출량 파악, 해외제철소 운영 현황 조사, 오염물질 저감 방안 및 제도 개선 등의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문제의 발단인 브리더는 제철소 고로 위에 설치된 안전밸브로 고로 가동 중 폭발위험시 자동으로 열린다.

협회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초유의 고로 조업중지 사태에 직면한 철강업계는 관련 이해관계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해결방안을 논의할 협의체가 마련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합리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 기간산업의 책임있는 주체로서 고로 운영 현실과 기술 여건을 소통하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을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협회는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해 고로 조업에 관한 국민과 지역사회의 우려가 해소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사업장 환경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 탐색하고 개발해 지역사회 성원과 기대에 부응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