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올 들어 온라인 동영상 광고비 3355억…전년比 41%↑

리서치애드 보고서…유튜브, 페북 순으로 광고 많이 해

이경은 기자 (veritas@ebn.co.kr)

등록 : 2019-06-25 08:18

▲ 올 들어 유튜브 등 온라인 동영상 광고비 집행이 급증해 3300억원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올 들어 유튜브 등 온라인 동영상 광고비 집행이 급증해 3300억원이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디지털 마케팅 전문업체 리서치애드가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1∼5월 온라인 동영상 광고 집행비는 3355억5000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집행한 온라인 동영상 광고비(2372억6000만원)보다 41.4% 급증한 규모다.

지난달 월별 광고 규모만 놓고 봐도 집행금액은 전년 동기(548억1000만원)보다 53.8% 증가한 842억8000만원이었다. 리서치애드가 집계한 월별 온라인 동영상 광고 집행비 기준 역대 최대 금액이다.

5월 광고주별 온라인 동영상 광고 집행금액은 동서식품이 12억4904만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삼성전자(12억3980만원), 동아제약(8억7111만원), 아모레퍼시픽(7억5053만원), LG전자(7억4856만원)가 차례대로 이었다.

같은 달 매체별 집행금액을 보면 유튜브 광고비가 약 313억1000만원으로 5월 전체 동영상 광고 집행비의 37.1%를 차지했다. 이어 페이스북(24.2%), 인스타그램(12.5%), 네이버(5.1%) 순이었다.

작년 5월에는 TV조선(5위), SBS(6위), 채널A(10위) 등 방송 매체가 매체별 집행금액 '톱10'에 들었으나 올해는 그 자리를 티빙(6위), 옥수수(7위), 풀빵(10위) 등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업체들이 대체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