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6: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기자수첩]52시간제 도입 '비과학적 소통' 걷어내자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7-01 16:28

▲ 강승혁 기자/금융증권부
단순반복 업무는 로봇(RPA)에 맡긴다. 회의자료는 워드로 배포해 프리젠테이션을 없앤다. 짧은 회의는 선 채로 진행(스탠딩 회의)한다. 5분, 15분, 30분 단위로 울리는 알람시계를 배부했다.

오늘(1일)을 기해 주52시간 근무제의 유예기간이 끝나는 금융사들이 도입한 방안들이다. 기업은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게 상책이다. 생산성의 시간당 가치를 향상시켜야 기업의 수익성도 올라갈 수 있다.

노동생산성은 어떻게 높일까? 분모인 노동투입량이 감소하거나 분자인 부가가치 산출량이 커지면 된다. 오래 일한다고 생산물의 부가가치가 올라가지 않는다. 별개의 요소다. 지금은 다품종 소량생산이 핵심인 21세기다. 소품종 대량생산 체제로 대변됐던 20세기를 지났다.

요약하자면 '일하는 시간에 일만 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이 주52시간제 도입과 함께 필요하다. 업무 몰입도 높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는 우선 집단의 룰을 만드는 관리자급의 역할이 선행돼야 한다.

직원들에게 불요불급한 일을 시키지 말아야 한다. 지난해 대한상공회의소가 직장인 4000여 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국내기업의 업무방식 실태 보고서'를 보면 10명 중 9명이 '업무방식'하면 비효율, 삽질, 노비 등 부정적 단어를 연상했다.

국내기업 업무방식 종합점수는 100점 만점에 45점으로 줬다. 업무과정이 비합리적인 이유를 묻는 질문에 '원래부터 의미없는 업무'(50.9%)라는 응답이 최다 빈도였다. '원활치 않은 업무소통'(40.4%), '상사의 비계획적 업무지시'(38.8%)도 상당 비중을 차지했다.

작업행동의 순서를 합리적으로 조직하는 것이 답안이 될 수 있겠으나, 더욱 본질적인 것은 생산에 '논리'가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교육수준이 비약적으로 높아지고, 합리적으로 대우받길 원하는 2030 밀레니얼 직장인 세대들을 설득하기 위해선 논리가 더욱 필수다. 먹거리를 한상에 차리고 자리를 마련한 것만으로 '2030과 소통했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업무 몰입도 향상은 관리자뿐 아니라 직원들이 동참함으로써 이뤄질 수 있다. 최근 PR 대행사 라이징팝스의 채용공고문이 적잖은 공감을 샀다. "6시까지 근무하면서 중간 중간 흡연을 했다면, 퇴근 시간은 당연히 6시 정각이 아닙니다" 등 직설적 문구가 담겼다. 근무 시간은 주 45시간이다. 정당한 처우에 맞게 정해진 근무시간에는 직무에 충실하자는 것이다.

2017년 기준 우리나라의 노동생산성은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의 절반 수준에 그친다. 우리나라의 경우 상명하복의 위계질서를 바탕으로 한 직장 내 권력관계가 특수한 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 조사에서는 "알아서 해와 봐", "답답하네, 그렇게 의중을 모르냐", "시킨 것만 하냐"와 같은 말들이 비효율적 업무방식의 사례로 언급됐다. 비과학적 커뮤니케이션은 불필요한 야근을 하도록 만든다. 생산성 악화 요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