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6: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철강·조선, 한일 무역전쟁 불똥 '조마조마'

한국 주력산업 규제 확대 가능성 커…가뜩이나 어려운 철강·조선은 타격 배가
일본 대우조선 M&A 심사건 견제 가능성, 철강도 특수강 등 제품 수출 타격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7-04 11:00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전경.ⓒ현대중공업
철강·조선업계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의 불똥이 튀지 않을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의 주력 산업 수출 규제가 '난타전'식으로 철강·조선업계로 번질 경우 당장 수출 제한은 물론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기업결합 심사와 관련해 불공정 거래를 이유로 어깃장을 놓을 수 있기 때문이다.

국내 공정위와 유럽연합(EU)의 결합 심사가 통과 한다해도 일본이 반대할 경우 양사의 합병은 어렵게 된다.

4일 철강·조선업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우리나라 반도체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동한데 이어 다른 산업 분야로 규제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 대상을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반도체 다음 수출 규제 대상으로는 전자 부품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안심할 수 없기는 철강, 조선업계도 마찬가지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최근 발표한 '불공정 무역보고서'를 통해 주요 무역 상대국 19개국 정책 150건이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물론 조선업 보조금 지원 등 한국의 조선업 정책도 문제 삼았다. 일본은 지난해 한국 정부 산하 금융기관이 조선업계를 위해 공적자금을 지원한 것과 관련해 세계무역기구(WTO)에 공식 제소한 바 있다.

공식적인 입장은 나오지 않았지만 일본 수출 규제는 시작에 불과하며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의 기업결합 심사가 직접적인 경제보복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세계 최고 조선국 지위를 한국에 넘겨준 일본은 수년간 혹독한 구조조정을 통해 버텨 왔기 때문이다.
▲ ⓒ포스코
지난해 말 기준 현대중공업그룹 수주잔량은 1114만5000CGT(279척), 대우조선은 5844CGT(86척)이다. 세계 1·2위인 이들 조선사가 하나의 조선그룹으로 통합된다면 1700만CGT(365척)에 달해 3위인 일본 이마바리조선그룹(525만3000CGT,166척)의 3배 가량 차이 나는 넘볼 수 없는 상대가 된다.

특히 최근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는 LNG선의 경우 양사 점유율을 합하면 63% 달하며 초대형 컨테이너선은 52%를 넘어선다. 결과적으로 독과점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얘기다.

현대중공업은 국내 공정위를 시작으로 일본 등 5개국을 결합심사 대상 국가로 꼽았다. 한 국가라도 반대하면 두회사는 하나로 통합할 수 없다.

철강업계도 규제가 확대될지 모른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열연이나 후판 등 철강재는 일본산으로 자급하고 있지만 자동차, 기계류 등 일부 특수강 제품의 경우 시장 규모상 타격이 있을 수 있다.

현재 철강업계는 원료 가격 고공행진 속에서 고로(용광로) 조업중지, 산업용 전기료 인상 여부 등 어려운 경영환경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만일 일본이 국내 철강산업 규제대상에 포함시킬 경우 수출 전선까지 혼란을 줄 수 있어 더 큰 위기 상황에 직면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일본의 수출 규제의 상황은 회사 힘만으로 해결하기 힘든 상황이 될 수 있다"고 우려감을 나타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