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1월 13일 17:3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이재용·구광모·정의선,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 만난다

100조원 규모 소프트뱅크비전펀드 관련 회동 예상
"재계 총수 만나 투자 및 파트너십 논의할 듯"

조재훈 기자 (cjh1251@ebn.co.kr)

등록 : 2019-07-04 18:21

▲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 ⓒ연합

손정의 일본 소프트뱅크 회장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구광모 LG 대표,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 등 한국의 기업 총수들과 회동한다.
,
4일 업계에 따르면 손 회장은 서울 모처에서 5G, AI, IoT 등 첨단 기술과 관련한 여러 사업 현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도 참석한다.

업계에서는 이번 회동을 손 회장이 진행하는 100조원 규모의 소프트뱅크비전펀드(SVF)와 연관된 한국 기업인을 초청한 자리로 해석하고 있다.

SVF는 첨단 산업 관련 기업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시스템 반도체를 이끄는 영국 반도체 회사 ARM, 그래픽카드로 유명한 엔비디아, 차량공유 업체 우버,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공유 기업 그랩 등에 막대한 금액을 투자한 바 있다.

손 회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과 만나 "대한민국이 인터넷 강국이지만 AI 시대에서는 일본과 마찬가지로 늦었다. 중국과 미국이 훨씬 앞서가고 있다"며 "모든 산업의 변혁을 가져오는 중심에 AI가 자리 잡고 있으며 한국도 AI 분야에 투자해야 한다"라고 조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업인 회동은 지난달 26일 방한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재계 총수들의 승지원 깜짝 회동 때처럼 이재용 부회장이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용 부회장의 경우 2016년 9월 손 회장과 공개 회동한 이후 3년여만이다. 이 부회장은 1990년대 말 삼성전자와 소프트뱅크가 ARM 인수를 공동으로 추진할 당시 손 회장과 인연을 맺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