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19일 16:52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노사갈등 증폭기 대우조선 M&A , 임단협도 장기화 우려 적중

대우조선 노조 쟁의행위 결의, 현대중공업도 15일 찬반투표
꼬여버린 M&A와 임단협, 휴가 전 임단협 타결 사실상 불가능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등록 : 2019-07-12 06:00

▲ 현대중공업 노조원들이 지난 5월 31일 울산본사에서 회사 물적분할 반대시위를 진행 중인 모습.ⓒEBN
올해 초부터 본격화된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M&A)으로 조선업계 임금·단체협상이 지난 2018년에 이어 또 다시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예상이 현실화되고 있다.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 노동조합 모두 임단협 요구사안 관철을 위해 파업을 결의하거나 투표를 계획 중이다.

대우조선 M&A를 둘러싼 노사갈등이 임단협으로까지 번지면서 조직안정 및 경영정상화로 갈 길 바쁜 조선사들의 발목을 붙잡는 모양새다.

12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 집행위원회는 오는 15일 오전부터 17일까지 조합원들을 상대로 올해 임단협 승리를 위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현재 현대중공업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12만3526원(호봉승급분 별도) 인상 및 성과급 최소 250% 보장 등을 요구 중이다. 이는 지난 2018년 합의안의 2배를 웃도는 수준이다.

사측 입장에서는 선박 및 해양플랜트 발주가 이제 막 회복단계에 들어선 데다, M&A 대비로 재무안정화를 추구해야 하는 입장에서 부담스런 요구안이다.

현대중공업 임단협은 지난 5월 노사 상견례 직후 노조의 대우조선 M&A 반대 파업이 이어지면서 진척이 없었다. 이후 노조가 사측 교섭대표 자격 미달을 빌미로 최근 노동쟁의조정을 신청한 상태다.

물론 대우조선 M&A 반대 파업은 임단협 파업 여부와 별개문제이기는 하다.

다만 대우조선과의 M&A 성사시 사업 중복 등으로 인해 근로자 처우가 부실해질 것이라는 게 현대중공업의 주장인 만큼 단협과의 연계가 불가피하다. 실제로 현대중공업 노조는 지난해 임단협 합의 과정에서 사측의 대우조선 인수 소식을 듣고 찬반투표를 연기하기도 했다.

대우조선 노조는 이미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지난 10일 쟁의행위를 결의한 상태다.

대우조선 노사도 임단협을 위한 상견례는 실시했으나 노조의 M&A 반대시위 등으로 실무협상을 제대로 진행하지 못한 상태다.

대우조선 노조도 사업중복 등으로 인한 인력 구조조정과 부진한 근로자 처우가 불가피하다며 M&A를 결사반대 중인 만큼 임단협 추이에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 노조의 경우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과 전 직급 단일 호봉제, 통상임금 800% 확대 등을 요구 중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양사 노조 모두 여름휴가 전까지 임단협을 마무리한다는 목표이나, 장기화가 불가피한 M&A 절차상 노사갈등도 이어질 만큼 조기 임단협 타결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