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0월 18일 15:34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캐리소프트, 코스닥 상장 증권신고서 제출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7-12 16:28

종합 콘텐츠 미디어 기업 캐리소프트가 12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을 위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캐리소프트가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수는 118만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1만2900원~1만6100원이며 총 공모금액은 152억 원~190억 원이다.

8월 5일~6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8월 12일~13일 공모청약을 실시해 8월 내 코스닥 입성을 목표로 하고있다. 상장 주관은 미래에셋대우가 맡았다.

캐리소프트는 2014년 10월 유튜브 채널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로 Kids&Family 콘텐츠 사업을 시작하여 약 1100만 이상의 충성도 높은 구독자를 확보했다.

2016년엔 자체 미디어인 '캐리TV'를 설립해 캐리 콘텐츠의 전방위 배포가 가능케 했다. 또한 '캐리'IP 기반의 공연, 라이선싱, 머천다이징, 키즈카페, 교육(콘텐츠/출판) 등으로 사업모델 다각화에 성공하였고 최근엔 영화 시장까지 진출해 내달 8월 7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캐리소프트는 국내 사업화모델 다각화 성공을 기반으로 진출한 중국 시장에 진출하여 큰 성과를 보이고 있다.

캐리소프트가 영상과 3D애니메이션 모든 콘텐츠를 자체 제작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췄다.

모션캡쳐(Motion Capture)기술, 실시간 생방송 기술, AR인터랙션 및 인터페이스를 직접 개발해 콘텐츠를 제작한다.

이중 증강현실(AR, Augmented Reality)을 기반으로 실제 어린이가 춤을 추는 영상에 3D캐릭터를 자동 배치하여 함께 춤추는 영상 촬영 기술인 '율동동요 AR 인터랙션 및 인터페이스' 부문에 중소벤처기업부 기술혁신개발 사업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캐리소프트 박창신 대표는 "캐리소프트는 캐리로 통칭되는 Kids&Family 콘텐츠, 캐릭터 IP와 '캐리TV' 라는 미디어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모델을 구축하였고 불과 4년여 만에 업계 유일 종합 콘텐츠 미디어 기업으로 거듭났다"며 "코스닥 상장을 발판으로 'Global Kids & Family Contents'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