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신규 LCC, 이륙하기도 전에 비상신호

에어프레미아, 대표 교체 이어 투기 논란까지 '뒤숭숭'
국토부 변경면허 심사중…승인 여부 '관심'

이혜미 기자 (ashley@ebn.co.kr)

등록 : 2019-07-15 16:41

▲ ⓒ에어프레미아

지난 3월 국토부로부터 면허 발급을 낙점받아 취항을 준비중이던 일부 신규 LCC들이 이륙하기도 전에 비상신호를 보내고 있다.

대표 교체 등 경영권을 둘러싼 내부 분쟁을 비롯해 투기자본 논란까지 이어지면서 사안에 대한 면밀히 심사를 통해 면허 취소 등 엄중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에어프레미아는 경영권 분쟁이 극에 치달으며 면허 취소 위기에 몰렸다.

에어프레미아는 신규 항공운송면허사업자로 선정된 이후 대표 교체를 거치며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최근에는 유상증자를 두고 주주간 갈등이 폭발하며 투기 논란까지 터져나왔다.

에어프레미아는 앞서 신규 LCC 면허를 받은 직후 곧바로 4월 경영진 교체설이 돌았다. 투자 및 재무 분야 대표로 심주엽 신임 대표가 등장하자 기존 단독 대표였던 김종철 전 대표가 사의를 표명하고 물러났고 이어 지난 5월 아시아나 출신 김세영 대표이사가 공동 대표로 추가 선임됐다.

대표 변경으로 에어프레미아는 현재 변경 면허 절차를 진행중이다. 항공산업의 특성상 대표이사 명의 변경 절차는 항공운수사업 자격을 다시 검토해야 하는 중대한 사안으로, 발급된 면허에 대한 회수 가능성도 있는 만큼 회사 존폐에 직접적인 영향이 예상된다.

이미 한차례 투자자들과 내부 경영진 사이 분쟁이 불거졌던 에어프레미아는 이번에는 유상증자가 문제가 됐다. 에어프레미아 이사회가 지난달 100억1278만원 규모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하자 회사의 감사가 나서 신주발행 금지 가처분신청을 제기했다.

에어프레미아 김영규 감사는 지난 5월 청와대에 탄원서를 제출한데 이어 서울남부지법에 "신주 발행은 현저하게 불공정한 방법에 의한 것으로, 기존 주주들이 불이익을 받을 염려가 있다"며 "채권자를 포함한 기존 주주들에게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게 할 것이므로 이 사건 신청을 인용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번 유상증자가 기업가치가 현저히 낮게 평가돼 기존 주주에 손해를 입히는 것은 물론 투기자본 세력들의 지분율을 높이기 위한 노림수라는 주장에 반해 회사측은 책임경영 차원의 투자라는 입장이다.

지난 8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의 업무보고에서 에어프레미아에 대한 연이은 논란과 이에 대한 검증 요구가 제기된 만큼 국토부는 변경 면허신청에 대해 철저한 검사를 약속했다. 에어프레미아에 대한 변경 면허 심사결과는 이르면 이달 말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유상증자는 주주들이 자본금 확충을 위해 투자에 나서는 것으로 면허 유지가 불확실한 상황에도 자금을 대는 것을 두고 투기세력이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오히려 주식 가치 하락은 주주에 유리해 주주로 참여하는 임직원들 역시 증자에 긍정적인 반응"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에어프레미아측은 "최근 임직원을 추가 채용하는 등 운항증명(AOC) 취득도 계획대로 준비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청주공항을 모기지로 하는 에어로케이 역시 대표 교체 등 초기 내홍에 휩싸인 바 있다. 최대주주인 에어티넘파트너스가 대표를 변경하려고 시도했지만 국토부가 이를 반려하면서 비교적 조용히 사태가 마무리됐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과거에도 신규 항공사가 경영권 분쟁을 겪으며 본사업을 제대로 꾸리지 못한 전례가 있어 국토부 입장에서는 면허 유지에 부정적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신규업체들의 사업이 계획따라 이행되느냐에 따라 항공산업 전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만큼 국토부가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