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아사히 인스타 '#보이콧재팬'…日식품 불매운동 최대 타격

GS25 日맥주판매 24.4% 감소
롯데·동아오츠카도 피해
"국적보다 고용창출 등 기여도 평가해야"

윤병효 기자 (ybh4016@ebn.co.kr)

등록 : 2019-07-19 11:11

▲ 아사히맥주 공식 인스타그램에 불매운동 해시태크 등의 댓글이 달려 있다.[사진=아사히맥주 인스타그램]
▲ 감동란 공식 인터넷홈페이지가 트래픽 급증으로 마비됐다.[사진=감동란 홈페이지 캡처]

소비자들의 자발적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대체제가 충분한 맥주 등 일본 식품에 최대 타격이 가해지고 있다. 하지만 불매운동이 롯데 제품, 동아오츠카 등 일본과 연관이 조금이라도 있는 기업이나 제품으로까지 확산되고 있어 무분별한 공격은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19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약 보름간 진행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최대 피해 품목은 일본 맥주이다. 일본 맥주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고 있는 수입맥주이며, 아사히맥주는 전체 수입 브랜드 가운데 판매 1위이다.

편의점 GS25에 따르면 최근 16일간(7/1~17일) 맥주 판매량은 지난 16일간(6/14~30일) 대비 1.5% 증가했고, 수입맥주 판매도 1.1% 증가했다. 하지만 일본 맥주는 24.4% 감소했고, 반대로 국산 맥주는 4.3% 증가했다. 편의점뿐만 대형마트, 수퍼마켓 등 소매점에서의 일본 맥주 판매는 이슈 이전보다 대략 20~30% 감소했다.

지난해 기준 일본 농수산식품 수입액은 6억176만달러이며, 이 가운데 맥주는 7830만달러로 가장 높은 비중(13%)을 차지했다.

국내 메이저 주류사들은 모두 일본 맥주를 수입 판매하고 있어 이번 불매운동으로 피해와 이익을 동시에 보고 있다.

한 주류업체 관계자는 "국내시장에선 피해보다는 이익을 더 보고 있지만, 우리도 일본에 상당한 수출을 하고 있어 자칫 일본시장에서 역풍을 맞을까 우려심을 갖고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국민 자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를 타고 더욱 확산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노노재팬 사이트는 일본에서 수입하거나 일본기업과 합작으로 만든 제품을 알려주고 있다. 사이트를 방문한 많은 이들은 "이 제품도 일본거였어? 지금부터 사용 안해" 등의 반응을 보이며 즉각 불매운동에 나서고 있다.

반숙 계란으로 편의점이나 휴게소에서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감동란이 일본기업의 한국법인인 마루카네코리아가 만들고 있다는 소식이 퍼지면서 감동란의 공식 인터넷 사이트가 마비되는 사태가 일어나기도 했다.

불매운동은 일본과 조금이라도 연관이 있는 기업이나 제품으로까지 확산되고 있다.

대표적으로 한국과 일본 양쪽에서 사업을 하고 있는 롯데그룹이 최대 피해자이다. 인터넷과 SNS에서는 롯데그룹의 국적을 따져 물으며 롯데 제품을 불매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은 상황이다. 롯데그룹은 신격호 명예회장이 일본에서 창업해 성장시킨 뒤 이후 한국시장에 진출해 식품, 화학, 유통, 호텔사업 등을 통해 현재 5대그룹으로 성장했다.

일본 기술을 사용하거나 공동 지분 등으로 운영되고 있는 동아오츠카 등도 불매운동의 대상이 되고 있다.

즉석밥시장을 70% 점유하고 있는 CJ제일제당 햇반도 때아닌 논란에 휩싸였다. 제품에 아주 소량 사용되고 있는 쌀미강추출물이 일본산으로 밝혀지며 불매리스트로 언급되는 것이다.

하지만 무분별한 불매운동보다는 우리 사회에 얼마나 기여하고 있는가를 더 따져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롯데그룹은 연간 100조원 가량의 매출을 통해 그에 상응하는 많은 세금을 내고 있으며, 20만명 이상의 일자리도 창출하고 있다. 동아오츠카는 프로야구 등 국내 다수의 프로스포츠 등에 메인 스폰서로 활동하고 있다.

식품업계 한 관계자는 "2008년 일본의 독도 도발 사태때도 불매운동이 있었지만 이번만큼은 아니었다. 역대 가장 큰 범위이고, 기간도 장기화될 것으로 보여 일본 식품의 타격이 적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불매운동이 일본과 조금이라도 연관된 기업이나 제품으로 확산되는 조짐이 있어 보다 분별적이고 이성적으로 이뤄질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