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바뀔 여지없나? 태풍 다나스 경로 둔 확률, 최고 절정 이르는 시간은...

박준호 기자 (pjh1212@ebn.co.kr)

등록 : 2019-07-19 15:36

▲ ⓒ사진=MBC뉴스캡처
태풍 다나스의 경로를 둔 확률이 주목을 받고 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의 경로를 토대로 봤을 때 국내 영향을 미치는 시기는 오늘 밤부터 시작돼 내일 절정에 이를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 다나스의 경로는 하루를 유지하지 못하고 수시로 바뀌었다. 때문에 네티즌은 태풍 다나스의 경로에 시시각각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혹여 태풍 다나스가 경로를 ‘확’ 틀면서 한반도를 비켜갈 가능성까지 내다봤다. 하지만 이미 서귀포 남서쪽에 가까워 오면서 태풍 다나스 경로가 더 이상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추측이 우세하다.

한반도를 지나쳐 간 이후의 태풍 다나스 경로는 아직 알 수 없지만, 현재까지 한반도가 직접 영향권에 들 가능성은 매우 높은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이번 태풍 다나스 경로를 살펴보면 남부 지방에 극심한 피해가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