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8월 23일 16: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두산연강재단, 고현용 KAIST 연구원 연강학술상 수상

김지웅 기자 (jiwo6565@ebn.co.kr)

등록 : 2019-07-21 10:19

▲ 지난 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시상식에서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오른쪽 첫번째)과 수상자인 고현용 한국과학기술원 의과대학원 연구원(가운데)이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두산연강재단
두산연강재단(이사장 박용현)은 '2019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 수상자로 고현용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의과대학원 연구원을 선정하고 상금 3000만원과 상패를 전달했다.

수상 논문 제목은 '비라프 체성 돌연변이가 소아뇌종양의 본질적 뇌전증 발생에 기여함'으로국제 학술지 네이처 메디슨에 게재된 바 있다.

이 논문은 소아 뇌종양 환자들에게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뇌전증(간질)의 분자생물학적 원인이 태아의 대뇌 신경줄기세포에서 발생한 비라프라는 돌연변이 유전자 때문이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규명해냈다.

고현용 연구원은 "이번 수상을 큰 격려 삼아 의학 발전을 위한 연구에 더욱 정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두산연강학술상 의학 논문 부문은 한국 의학 발전에 기여하고 젊은 의학 연구자들의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해 2006년 제정된 상이다. 올해 공모에는 총 94편의 논문이 응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