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6일 11:2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손병두 "자사주 규제 완화·공매도 규제 강화로 충격 최소화"

금융투자업계 전문가 간담회 개최 증권 시장 상황 점검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8-06 15:08

▲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이 6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증권시장 상황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를 주재하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등 시장 상황에 맞는 조치를 동원해 자본시장 충격을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6일 오전 금융투자업계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해 증권 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단기 충격을 완화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손병두 부위원장은 "금융시장에 여러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과도한 반응은 자제할 필요가 있으며 정부는 마련된 컨틴전시 플랜을 활용해 시장 상황에 맞는 조치를 통해 우리시장의 회복력을 극대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는 자본시장정책관,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 본부장, 증권·운용사 임원, 증권·선물사 리서치 센터장, 금융투자협회 전무 등이 참석했다.

손 부위원장은 "어제 금융시장은 미중 무역분쟁이 심화되고 향후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급변했다"며 "미국이 중국에 대해 추가관세 부과 방침을 발표한 지난 2일 이후 2거래일 동안 코스피는 3.5% 하락했고 주요국과 아시아 증시도 비슷한 수준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손 부위원장은 금융시장에 여러 가지 불확실성이 상존하고 있지만 과도한 반응은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증시는 그간 글로벌 유동성 확대에 의존한 오버슈팅이 발생하지 않았고 글로벌 주식시장에 비해 기업의 순자산대비 주가비율(PBR)이 높지 않은 만큼 저평가되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인해 당장 전반적인 금수조치가 일어나는 것은 아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적극 대응하고 있으므로 투자자들은 불안심리를 자제하고 차분히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금융투자업계는 이러한 상황을 상세하게 분석해 시장에 정확한 정보를 전파해 주시기 바라며 우리 증시의 주요 기관 투자자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해주시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손 부위원장은 "증시 수급 안정과 변동성 완화를 위한 증권유관기관과 기관투자자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서부터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에 이르기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 중에서 시장 상황에 적절한 정책을 취사 선택해 신속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