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11:53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최종구 위원장 "공매도 규제 언제든지 시행 가능"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등록 : 2019-08-07 14:42

▲ ⓒ금융위원회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7일 "공매도 제도를 강화하는 방안은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이렇게 밝혔다.

공매도는 주가 하락을 예상해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실제로 주가가 내려가면 싼값에 되사서 차익을 얻는 주식 매매기법이다. 증시가 불안정할 때는 주가 하락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정부는 전날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연 '증권시장 상황 점검을 위한 금융투자업계 간담회'에서 자사주 매입 규제 완화, 공매도 규제 강화, 일일 가격제한폭 축소 등에 이르기까지 가용한 모든 정책 수단을 신속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단계별 조치 등은 시장 상황에 맞게 대응해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당장 어떻다고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다"면서도 "시장 참여자들이 관심이 큰 공매도 규제 강화 방안은 검토를 충분히 했고 언제든지 시행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