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20년 04월 09일 17:01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LGU+, 현대차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 '제트'에 IoT 적용

최신 사물인터넷 서비스 'LTE-M1' 접목
12일부터 제주도 주요 관광지서 서비스 개시…총 110대 운영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등록 : 2019-08-12 15:19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현대자동차가 제주도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공유형 퍼스널 모빌리티(1인 이동수단) 서비스 '제트(ZET)'에 최신 사물인터넷(IoT) 기술 'LTE-M1'을 적용했다고 12일 밝혔다.

제트는 현대차가 개발한 '라스트 마일(LastMile) 모빌리티 플랫폼'이다.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1인용 이동수단 서비스를 일정 지역 내에서 제공하는 것이 골자다.

LG유플러스는 이동 중에도 데이터를 끊김 없이 처리할 수 있는 IoT 기술을 통해 모빌리티에 최적화 된 통신 연결성을 구현했다. 고객들은 이용을 원하는 자전거, 킥보드의 위치와 상태 등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된다.

이번 IoT 기술은 기존 LTE 통신 보다 전력 효율이 높다는 것이 큰 장점이다. 다량의 데이터를 전송하더라도 수년간 배터리 걱정 없이 이용 가능하다.

제트 서비스는 이날 제주도에서 총 80대의 전기자전거와 30대의 전동킥보드를 기반으로 시작됐다. 고객들은 이호테우 해수욕장 인근, 송악산 주변 지역 등 총 2곳에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제트 제공 지역은 향후 대전 등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상무는 "현대차와 축적한 현장경험을 바탕으로 제트 서비스 지역 확대는 물론 차량 블랙박스, 전기 오토바이 등 다양한 이동체 관제 서비스로 적용 분야를 넓혀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