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23일 09:36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나이스신용평가 "DLS·DLF 사태 은행·증권사 영향 제한적"

독일 국채 DLS 대부분 해외 증권사와 백투백헤지 통해 설계

이남석 기자 (leens0319@ebn.co.kr)

등록 : 2019-08-21 08:19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S, DLF) 사태를 둘러싼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은행과 증권사의 신용도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0일 나이스신용평가는 "국내 증권사들의 경우 문제가 되고 있는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한 DLS를 대부분 해외 증권사들과의 백투백헤지를 통해 설계하고 판매했다"며 "증권사들이 파생상품 운용손실을 인식할 가능성은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나이스신용평가에 따르면 증권사들의 장기 신용등급은 NH투자증권이 'AA+/안정적', 미래에셋대우가 'AA/안정', 유안타증권이 'A+/안정적'으로 견고함을 유지했다.

은행의 경우 장기 신용등급 면에서 여전히 높은 신용등급을 유지했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 국민은행 모두 'AAA/안정적'이다.

김서연 나이스신용평가 선임연구원은 "은행은 금융상품의 판매사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운용손실에 따른 책임이 없다"면서 "현 상황에서 파워인컴펀드 사례를 적용할 경우 은행의 손실규모는 약 800~1600억 원에 불과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은행들의 신용도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인 것으로 판단된다"고 분석했다.

김 선임연구원은 "나이스신용평가는 추후 예정돼 있는 금융감독원 합동감사 결과와 더불어 개별 회사의 내부통제시스템 관리체계와 평판위험 상승 여부에 관해 면밀하게 모니터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