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DLS 사태 속 우리은행 찾은 윤석헌…"금융 신뢰 흔들어" 비판

23일부터 합동검사 개시…'불완전판매' 가능성에 무게 실어
"금융 변동성 확대 따른 투자자 손실 가능성 꼼꼼히 살필 것"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등록 : 2019-08-22 17:30

▲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2일 서울 명동 우리은행에서 '자영업자 금융애로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EBN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자영업자 간담회 목적으로 우리은행을 찾아 대규모 원금 손실 우려가 발생한 '은행권 DLS 사태'를 엄중히 비판했다. 우리은행은 금융투자상품 중에서도 고위험으로 꼽히는 파생금융상품인 DLF·DLS를 가장 많이 판매한 은행이다.

윤 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우리은행에서 '자영업자 금융애로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해외금리와 연계된 파생결합상품들이 은행창구를 통해 많은 개인투자자에게 판매돼 투자자 피해와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금감원은 23일부터 은행을 시작으로 합동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국내 금융사의 해외금리 연계 DLF·DLS 판매잔액은 총 8224억원이다. 우리은행이 4012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하나은행(3876억원)이 뒤를 이었다. 국민은행은 262억원, 유안타증권은 50억원, 미래에셋대우증권은 13억원, NH증권은 11억원을 팔았다. 전체 판매잔액 대부분인 99.1%(8150억원)가 은행에서 사모 DLF 형태로 판매됐다. 개인투자자 비중이 89.1%에 달한다.

영국·미국 CMS 금리 연계상품의 전체 판매잔액(6958억원) 중 85.8%(5973억원)이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예상 손실 금액은 3354억원, 평균 예상손실률은 56.2%로 추정됐다.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판매잔액은 1266억원 수준으로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진입했다.

윤 원장은 은행에서 이처럼 상당한 액수로 DLF·DLS가 팔려나간 데 대해 '불완전판매' 요소가 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윤 원장은 관련 질의를 받고 "그럴(불완전판매) 소지는 있다고 본다"며 "(상품 위험성에 대한)설명이 적절하게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윤 원장은 은행권의 고위험상품 판매 행태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금융사 본연의 역할은 고객 위험을 부담하고 관리하는 것"이라며 "정확한 원인은 검사와 분쟁조정 끝난 후 규명되겠으나 이번 건은 금융사가 수익창출을 위해서 고객에게 위험을 전가한 것은 아닌지 의문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는 금융에 대한 신뢰근간을 흔드는 것이라 볼 수 있으며 앞으로 이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해나갈 방침"이라며 "금감원은 향후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 따른 투자자 손실 확대가능성을 꼼꼼히 살펴보고 금융소비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역설했다.

'은행이 고위험상품을 파는 것 자체가 문제 아니냐'는 질의에 윤 원장은 "그 부분도 중요한 포인트라 생각한다"면서도 "단정적으로 말씀드리긴 어렵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투자자책임원칙'에 대해서는 "중요한 원칙"이라며 "판매자인 은행의 책임을 아울러서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의 관리소홀 지적에 대해서는 "저희도 감독자로서 당연히 책임을 느끼는 것은 사실"이라며 "저희 인력이나 법적제도 여건 속에서 저희들이 조금 더 잘했을 가능성은 현재로선 크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세밀한 내용을 살피다 보면 앞으로 개선의 여지가 있을 것으로 본다"고 책임론에서 비껴나가는 답을 했다.

경영진에 책임을 물을 수 있을지와 문제가 된 은행에 기관경고 이상 제재가 가능한지에는 "현재로선 답변이 어렵다"고 윤 원장은 말을 아꼈다.

이처럼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파생금융상품 판매가 타행에 비해 크게 높은 이유는 비이자이익 실적 견인이 필요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에 금융권은 무게를 둔다. 지난해 지주 출범 전 우리은행의 연결 기준 비이자이익은 1조46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4% 감소했다.

한편 윤 원장은 키코 사태 분쟁조정위원회 개최와 관련해선 "금융사와 피해자간 합의 가능성을 높이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 그런 것들이 시간을 끄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분조위를 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