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11:35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르노삼성도 결국 구조조정···희망퇴직 받기로

10월부터 UPH 60대→40대···생산량 25% 감소
7년 만의 구조조정 시행···노조는 반발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등록 : 2019-08-25 21:32

▲ 르노삼성 부산공장 전경ⓒ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결국 구조조정 칼을 빼들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은 부산공장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 및 순환휴직 신청을 받기로 했다.

앞서 지난 21일 르노삼성은 노조 간부를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이러한 인력 조정 방안을 통보했다. 10월부터 부산공장의 시간당 생산량(UPH)을 기존 60대에서 45대로 변경한다는 방침이다. 생산량을 25% 줄인다는 것인데, 이 경우 현재 부산공장 생산직 1800명의 25%인 약 450명이 구조조정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이 직원 감원에 나선 것은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노조는 강력 반발하고 있다. 지난 23일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회사의 구조조정에 반대하고 고강도 투쟁을 벌이기로 결정했다. 올해 임금협상을 앞둔 상황에서 구조조정 이슈가 덮치면서 향후 노사간 상당한 진통이 예상된다.

생산량 감소에 직면한 자동차회사들의 대규모 구조조정이 잇따르는 모습이다. 최근 쌍용차는 이달 임원 20%를 감원했으며 한국지엠도 창원공장 근무제를 2교대에서 1교대로 변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자동차업체들의 구조조정은 전 세계적인 추세"라며 "향후 전망이 어둡기 때문에 이같은 구조조정은 앞으로도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