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8일 16:47
EBN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뉴스스탠드
실시간 News

한-태국 경제인 대규모 행사…文대통령·쁘라윳 총리 참석

박용만 상의 회장, 윤부근 삼성 부회장 등 양국 기업인 500명 참석
신남방정책·유망산업·친환경車 협력…"新 밸류체인 함께 만들자"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등록 : 2019-09-02 19:15

▲ 한-태 비즈니스 포럼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 다섯번째),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왼쪽 네번째),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왼쪽 여섯번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과 태국 경제인들이 대거 참가한 비즈니스 포럼이 태국 방콕에서 열렸다.

대한상공회의소는 태국투자청(BOI)과 공동으로 2일 방콕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한국-태국 비즈니스 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참석했다. 한-태 경제협력 이래 최대 규모로 모인 500여명의 기업인이 함께 했다. 양국 정상이 기업인 행사에 공동으로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에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을 비롯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윤춘성 LG상사 대표이사, 김영상 포스코인터내셔널 대표이사, 김창범 한화케미칼 부회장, 우기홍 대한항공 대표이사, 박근희 CJ 부회장, 류진 풍산 회장 등 250명의 기업인이 참석했다.

우리 정부에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임성남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이욱헌 주태국 대사가 참석했다.

경제·기관단체에서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김태영 전국은행연합회장, 이인호 한국무역보험공사 사장, 권평오 코트라(KOTRA) 사장, 김필수 전기자동차협회장이 동석했다.

태국 측에선 두엉짜이 아싸왓찐타찟 태국투자청 사무총장, 솜키드 자투스리피탁 부총리, 우타마 사와나야나 재무부 장관, 푸티퐁 푼나칸 디지털경제사회부 장관, 쑤리야 쯔앙룽르앙낏 산업부 장관, 위콤 코마딧 아마타 코포레이션 회장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박용만 회장 "한-태국 새로운 밸류체인(Value Chain) 공동 구축"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한국과 아세안은 모범적 협력 관계를 만들어 왔다"며 "특히 태국과 교역이 지난해 사상 최대를 기록하는 등 다방면에서 발전을 이뤄왔다"고 평가했다.

이어 박 회장은 "전자 바이오 에너지 물류 자동차 등은 태국이 중진국을 넘어 선진경제로 나아가기 위한 핵심 산업이자 한국 기업이 강점을 지닌 분야"라며 "태국에서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새로운 밸류 체인을 만들어 가는 과정에 많은 한국 기업이 함께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박 회장은 "정상회담은 양국 협력의 지평을 힘차게 열었다는 점에서 기업들에게 큰 의미"라며 "미래 비전과 함께 4차 산업혁명, 스타트업 육성 등 여러 과제들이 합의돼 대단히 반갑다"고 말했다.

두엉짜이 아싸왓찐타찟 태국투자청 사무총장은 "태국은 스마트·디지털 혁신 전략과 적극적인 지역 개발 정책으로 새로운 경제발전의 전기를 맞고 있다"면서 "태국이 육성하려는 첨단산업에서 우수한 기술을 갖춘 한국기업이 더 많은 투자와 협력에 나서달라"고 말했다.

◇"신남방정책·유망산업·친환경車 협력 확대"

포럼 발표세션에서 태국투자청 사무총장이 '태국 4.0 정책 소개 및 투자 기회'를 소개했다. 장지상 산업연구원장은 '신남방 정책과 한-태 협력분야'를 주제로 설명했다.

이어 양국 유망산업에 대한 협력도 논의됐다. 태국 스타트업 지원기관 이노스페이스(Innospace)의 떼빈 봉바닛 자문위원장은 '태-한 유망산업 협력 방안'을 발표했다. 현대자동차 김용석 책임연구원은 '한-태 친환경차 협력'을 주제로 발표했다.

대한상의와 태국투자청은 양국 기업간 상호교류 및 협력강화 업무협약식을 가졌다.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경제 및 투자에 대한 정보를 교류하고,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지원 행사를 마련할 계획이다.

강호민 대한상의 국제본부장은 "아세안 경제규모 2위이자 최대 제조업 국가인 태국은 '태국 4.0' 전략을 통해 신산업 육성을 꾀하는 유망시장"이라며 "대한상의는 양국 기업간 경제 협력에 실질적 도움이 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