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30 16:56:30
모바일
5.4℃
맑음
미세먼지 보통

"벙어리 될까" 타다 1주년 정부와 갈등 재현 조짐

  • 입력 2019.10.07 17:15 | 수정 2019.10.07 17:15
  •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타다 “내년까지 1만대, 드라이버 5만명 확보” VS 국토부, “사회적 갈등 재현 부적절한 조치”

박재욱 VCNC 대표ⓒ타다박재욱 VCNC 대표ⓒ타다

1년내에 운영 차량 1만대를 확보하겠다고 선언한 승합차 호출 서비스업체인 타다에 대해 정부가 발끈하고 나섰다.

타다는 7일 서비스 론칭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까지 운영 차량 1만대, 드라이버 5만명을 확보해 전국으로 서비스 지역을 확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타다의 1만대 확장 발표에 대해 “그간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사회적 갈등을 재현시킬 수 있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 예외규정에 기반한 타다 서비스가 법령위반이라는 논란이 해소되지 않고 검찰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으로 추가적인 서비스 확대는 새로 마련될 제도적 틀 안에서 검토돼야한다”고 주장했다.

국토부는 지난 7월 17일 발표한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실무 논의기구를 구성해 타다 등 업계와 함께 제도화 방안을 논의 중에 있다.

국토부는 “진행중인 플랫폼 운송사업의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을 신속히 추진하되 제도화 이전에는 시행령 개정 등을 통해 불필요한 갈등 소지를 없애고자 한다”라며 “이를 위해 논란이 되고 있는 타다 서비스의 근거가 되는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시행령을 개정해 예외적인 허용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시작한 타다는 1년만에 가입회원 125만명, 운행 차량대수 1400대, 운행 드라이버 900명(9월말 기준)을 확보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지난 1년간 타다는 새로운 모빌리티 시스템을 구축하는 한편 대규모 AI·데이터 등 최신기술을 확보해 빠르게 성장해왔다”라며 “2020년은 전국민·기업·도시를 위한 서비스 확대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