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14:47:07
모바일
24.8℃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따뜻한 마음을 담다'…롯데, 다양한 사회공헌활동

  • 입력 2019.10.23 18:12 | 수정 2019.10.23 18:12
  • 구변경 기자 (bkkoo@ebn.co.kr)

[사진=롯데지주][사진=롯데지주]

롯데그룹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며 눈길을 끌고 있다.

롯데는 지난 2013년부터 세상의 모든 이웃이 즐거워지길 바라는 마음에서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 캠페인은 연 4회~5회 진행되고 있으며, 우리 사회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을 선정해 생활에 실질적이 도움이 되고, 작은 기쁨을 줄 수 있는 선물을 담아 전달한다. 저소득층 여학생들에게는 생리대 1년치, 청결제, 핸드크림 등을, 미혼모들에겐 세제, 로션 등 육아용품을, 시각장애인들에게는 점자도서 등을 담는 식이다.

지난 8월 27일에는 마곡 롯데중앙연구소에서 올해 세번째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의 자원봉사자, 롯데지주, 롯데재단, 롯데글로벌로지스 임직원, 롯데 대학생 서포터즈 U-프렌즈 등이 참여해 조손가정 2500 세대에게 전달할 박스를 만들었다. 이날 플레저박스에는 생활용품과 식품 등을 담았다. 봉사자들은 이른 오전부터 오후까지 긴 시간 동안 진행된 봉사활동임에도 얼굴에 웃음을 잃지 않고 봉사를 진행했다.

이 캠페인의 특징은 롯데 공식 페이스북 팬들과 함께 하는 사회공헌활동이라는 점이다. 지원 대상 및 물품이 정해지면, 롯데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서 봉사활동에 참여할 일반인 및 대학생 자원봉사자를 모집한다. 이렇게 모집된 자원봉사자들과 더불어 임직원, 롯데장학재단 장학생, 롯데 대학생 서포터즈 U-프렌즈 등 회당 50~60명 이상이 힘을 모아 물품을 상자에 담고, 포장 및 배송지원 업무까지 맡는다. 이런 과정을 거쳐 전달되는 박스는 한 회당 평균 1300여 박스다. 지금까지 전달된 박스는 4만 8000여 박스, 그간 롯데 플레저박스 캠페인에 참여한 인원은 2200여 명에 달한다.

◆ 엄마의 마음이 편안한 세상 만들기에 앞장서다
롯데는 지난 2013년 엄마의 마음이 편안한 세상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사회공헌브랜드 'mom편한'을 론칭했다. 이후 롯데는 육아환경 개선과 아동들의 행복권 보장을 위한 다양한 사업들을 꾸준히 추진해 엄마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국가적 난제인 저출산 극복에도 힘을 더하고 있다.

롯데의 'mom편한' 사회공헌활동은 양육 환경이 열악한 전방 지역 군인 가족들에게 마음 편히 아이를 돌볼 수 있는 공간인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를 제공하는 것으로 그 첫 사업이 시작됐다.

롯데는 지난 2013년 12월 여성가족부와 협약을 체결한 후 강원도 철원 육군 15사단에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 1호점을 개소했다. 이후 현재까지 16개소를 오픈했다. 강원도 인제, 고성 등 전방지역과 서해 최북단 백령도, 울릉도 나리분지 등은 군사적으로 중요한 지역이지만, 아이와 함께 근무지로 이동한 엄마들에게는 외롭고 힘든 육아를 해야했던 곳들이다. 이런 지역에 'mom편한 공동육아나눔터'가 오픈함으로써 같은 상황에 있는 군 가족들이 모여 육아정보를 나누고 놀이와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서로에게 힘이 되는 '육아 품앗이' 활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 어린이책 통해 성평등 문화 확산
롯데는 최근 어린이책을 통한 성평등 문화 확산에도 나섰다. 롯데는 지난 4월 9일 서울 마포중앙도서관에서 여성가족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함께 아동·청소년들이 책을 통해 올바른 성평등 의식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포럼을 개최했다.

'나다움을 찾는 어린이책' 교육문화사업은 기존에 발간된 어린이책을 통해 형성될 수 있는 성 역할 고정관념을 줄이고 남자다움, 여자다움이 아닌 '나다움'을 책이라는 매체를 통해 인지하고 찾아가는 사업이다. 롯데는 이를 위해 지난해 12월 여성가족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MOU를 맺고 2021년까지 총 9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번 사업은 '창작자(작가∙출판사)', '환경(도서관∙서점)', '아동'을 중심으로 3개 영역에 걸쳐 진행된다. 먼저 창작자 중심으로는 성평등 도서의 창작∙개발∙제작을 지원하고, 출판사와 작가가 참여할 수 있는 작품 공모전을 열어 우수작을 선정하고 출판제작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환경 영역으로는 모든 아동이 성평등 콘텐츠를 쉽고 친근하게 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아동 중심으로는 아이들의 성인지 감수성을 높이는 교육 프로그램 개발 및 교사 대상 교육을 통해 일선 학교에 성평등 교육을 확산할 방침이다.

◆ 장애에 대한 편견의 벽 허문다
롯데는 스페셜올림픽코리아와 함께 장애인과 더불어 사는 사회 만들기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2014년 11월 롯데는 장애인에 대한 비장애인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장애인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한 '슈퍼블루(Super Blue)' 캠페인의 선포식을 가졌다. 슈퍼블루 캠페인은 코발트블루의 운동화 끈을 상징물로 하는데 푸른색은 희망을, 운동화끈은 스스로 신발을 묶고 일어나겠다는 장애인의 자립의지를 뜻한다. 많은 사람들이 슈퍼블루 운동화끈을 착용함으로써 장애인의 자립을 응원하고 그들에 대한 나눔과 배려의 정신을 전파하도록 돕는 것이 이 캠페인의 목표다.

올해 10월 5일에도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달리며 우리 사회의 장애에 대한 잘못된 인식과 편견의 벽을 허물어보자는 취지에서 '제5회 슈퍼블루 마라톤 대회'를 개최했다. 특히 이번 대회는 8700여 명이 참가하며 장애인 체육활동 활성화의 장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 장학퀴즈 '드림투게더' 통해 인도네시아 교육 지원
롯데는 인도네시아에서 장학퀴즈 '드림투게더 베아시스와 주아라(Beasiswa Juara)' 청소년 장학퀴즈를 진행하며 인도네시아의 교육을 지원했다. 롯데 드림투게더는 롯데와 인도네시아 교육문화부가 협업해 아동 및 청소년의 꿈과 희망을 응원하고, 인도네시아 교육·문화 발전에 기여하는 공유가치창출(CSV) 캠페인이다.

지난 1월 어린이 사생대회 캠페인 '드림투게더 드로우 유어 드림(Draw Your Dream)'에 이어 진행된 이 캠페인은 넓은 국토와 섬으로 구성된 인도네시아의 지리적 특성을 반영한 온라인 장학퀴즈였다. 예선을 거쳐 전행된 본선 대회는 지난 19일 인도네시아 GTV 채널에서 방영되기도 했으며, 롯데는 최종 수상자 10명과 소속학교에 총 6억 루피아(한화 약 5000만원) 상당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