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6 17:06:13
모바일
13℃
실 비
미세먼지 보통

해건협, 수은행장 초청해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회의

  • 입력 2019.11.13 17:07 | 수정 2019.11.13 17:07
  • 최수진 기자 (csj890@ebn.co.kr)

정책금융의 지속·적극 지원 필요성 증대

해외건설협회 이건기 회장(오른쪽 6번째)이 해외건설협회 이건기 회장(오른쪽 6번째)이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2019년도 4차 본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해외건설협회

해외건설협회는 13일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방문규 신임 수출입은행장을 초청해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2019년도 4차 본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건기 회장은 이날 "우리 해외건설 수주실적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 등으로 인해 다소 저조한 편인데 우리 해외건설이 국가 경제에 미치는 효과가 지대한 점을 고려해 남은 기간 수주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자"고 당부하면서 수출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의 지원을 촉구했다.

이에 방문규 행장은 "수은이 보유한 모든 가용 재원과 더불어 수은의 해외사업 자문·주선 기능을 활용해 우리 기업의 해외사업 수주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 정부의 '해외수주 활력 제고 방안'에 따라 도입된 특별계정의 경우 연내 가시적 성과 도출이 예상된다"며 "개도국의 인프라 개발사업 지원을 위해 도입한 경협증진자금의 첫 승인 사례도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회의에 참가한 해외건설 기업 대표들은 투자개발형 사업이 증대하고 있고 외국기업과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정책금융의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지원이 요구된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해외건설 수주플랫폼 회의는 해외건설협회가 건설업계의 해외 진출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주요 해외건설 기업들과 정책금융기관,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 한국플랜트산업협회 대표들이 정기적으로 만나 해외건설 관련 각종 현안과 지원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