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9 15:57:57
모바일
26.1℃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대한전선, 쿠웨이트 광케이블 시장 선점 나서

  • 입력 2019.12.05 11:40 | 수정 2019.12.05 09:59
  •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광케이블 생산법인 최초 설립…중동 시장 확대 전략

대한전선 당진공장에서 초고압케이블이 출고되는 모습.ⓒ대한전선대한전선 당진공장에서 초고압케이블이 출고되는 모습.ⓒ대한전선

대한전선이 쿠웨이트 광케이블 시장 선점에 나섰다.

대한전선은 5일 쿠웨이트에 광케이블 생산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밝혔다. 쿠웨이트 최초의 광케이블 생산법인으로 현지의 건설 및 무역회사인 랭크 등과 공동 투자한다.

앞서 대한전선은 쿠웨이트 정부기관 쿠웨이트 투자 진흥청(KDIPA)과 합작법인 설립 절차를 논의해 왔다. 합작법인은 오는 2020년 상반기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동쪽에 위치한 미나 압둘라 산업단지에 설비를 구축하고 하반기부터 매출 실현을 달성할 방침이다.

광케이블은 사물인터넷(IoT)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과 5G 인프라 확대 추세에 따라 전세계적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대한전선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쿠웨이트의 광케이블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현지 생산을 통해 가격 경쟁력 확보 및 품질 및 제품 경쟁력까지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오랜 신뢰 관계를 통해 다져진 중동 내 네트워크와 무관세 이점을 살려 향후 중동 걸프협력회의(GCC) 국가로의 시장 확대도 계획 중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쿠웨이트의 중장기 국가 개발이 본격화되며 광케이블 호재가 계속되고 있어 빠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전선은 지난 2000년대 초반 쿠웨이트 진출 이후 올해까지 약 30건에 달하는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지난 6월에는 쿠웨이트 최대 신도시인 알 무틀라 시티 지중 전력망 구축 공사를 910억원에 수주해 경쟁력을 입증한 바 있다.

이번 합작법인 설립이 마무리되면 대한전선은 총남 당진 케이블 공장과 전력기기공장 및 베트남 케이블 생산법인 등 총 6개의 생산법인을 보유하게 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