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9 13:08:58
모바일
25.1℃
강한 비
미세먼지 좋음

재개발 일반분양 단지, 12월에만 8300여가구 쏟아져

  • 입력 2019.12.06 06:00 | 수정 2019.12.06 08:16
  • 안광석 기자 (novushomo@ebn.co.kr)

일반분양 비율 높을수록 단기간 계약 완료 사례 많아

서울 강서구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무관함.ⓒEBN서울 강서구 아파트촌 전경, 본문과 무관함.ⓒEBN

이달 중 전국에 재건축·재개발 일반분양 단지만 8300여 가구가 쏟아진다.

이중 대부분은 도심부 로열층이 대부분인 만큼 청약결과에 수요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6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2월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일반분양 비율이 50%가 넘는 재건축·재개발 단지는 전국 12곳 8322가구다.

지역별로 서울 2곳 505가구, 인천 3곳 2687가구, 경기도 2곳 2271가구, 부산 1곳 190가구, 대구 3곳 1568가구, 광주 1곳 1101가구 등 수도권과 지방광역시에 몰렸다.

현대건설은 대우건설과 손잡고 수원 팔달6구역을 재개발해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을 선보인다.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교동 155-41 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총 2586가구 규모의 매머드급 단지다. 이중 39~98㎡ 1550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양사는 인천에서도 대규모 재개발 단지를 공급한다.

인천 미추홀구 주안동 1452-2번지 주안1구역을 재개발해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주안'을 선보인다. 지하 3층에서 지상 최고 40층 22개동 전용면적 39~93㎡ 총 2958가구 규모로 조성되며, 그중 1915가구가 일반분양 대상이다.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이달 중 분양 예정인 현대건설과 대우건설이 이달 중 분양 예정인 '힐스테이트 푸르지오 수원' 투시도.ⓒ현대건설·대우건설

일성건설은 인천 미추홀구 학익동 6-55번지 일원에 '미추홀 트루엘 파크'를 분양 중이다. 단지는 5개동 지하 3층에서 지상 27층 전용면적 59㎡·74㎡ 총 336대 규모로 일반분양은 265세대로 구성돼 있다.

서울에서는 대림산업이 서대문구 홍은동 104-4번지 일원 홍은1구역을 재건축하는 'e편한세상 홍제 가든플라츠'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4층에서 지상 28층 총 6개 동 481가구 규모로 이 중 346가구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통상 재건축·재개발 단지에서 일반분양 비율은 30% 내외다. 조합원들이 먼저 좋은 동·호수를 고른 뒤 나머지 가구를 두고 일반분양에 나서기에 수요자의 선택 폭이 좁다.

이 때문에 분양시장에서도 일반분양 비율이 높은 단지가 인기다.

실제로 지난 9월 분양된 서울 '녹번역e편한세상캐슬2차'는 118가구 중 59.3% 70가구가 일반분양 됐고 1순위에서 75.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10월 대전에서 분양된 '목동더샵리슈빌'도 993가구 중 40.4% 401가구가 일반분양됐고 5만9436건의 청약이 몰리며 전 주택형 1순위 청약 마감을 성공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조합원 비율이 높은 재건축·재개발 아파트는 잔여 가구들이 대부분 저층이나 향이 나쁜 곳이 많아 당첨이 되도 계약 포기 사례가 빈번하다"라며 "일반분양 비율이 많은 단지일수록 선택폭이 넓어져 단기간에 계약이 끝나는 경우가 많다"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