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2 17:04:04
모바일
21.5℃
맑음
미세먼지 좋음

공공기관 친환경차 '급성장' 2018년 56.5%→올해 70%

  • 입력 2019.12.10 11:00 | 수정 2019.12.10 10:54
  •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산업부,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 설명회' 개최

"우체국은 100%···공공이 친환경차 대중화 선도"

전기차 충전 모습 ⓒEBN전기차 충전 모습 ⓒEBN

공공 분야에서 하이브리드차,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매년 신차 중 일정 비율 이상을 친환경차로 의무구매토록 하는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제'가 시행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해 56.5% 구매비중은 올해 70% 이상으로 높아질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차 의무구매 설명회'를 개최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산업부는 매년 공공기관(중앙행정기관, 지자체,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 차량을 신규 구매 또는 임차할 때 일정 비율 이상을 친환경차로 구매토록하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의무구매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산업부는 보다 빠른 친환경차 확산을 위해 의무구매비율을 2018년부터 50%에서 70%로 상향 조치했다.

실적점검 결과 2018년 공공분야 평가대상기관 301개에서 총 4356대의 신규 차량을 구매(또는 임차)했고 이 가운데 친환경차는 총 2461대로 전체의 56.5%를 차지했다.

특히 우정사업본부와 제주도청은 지난해 구매차량 전량(각각 23대, 44대)을 전기차로 구매해 구매비율 100%를 달성했다.

올해 실적은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공공분야에서는 친환경차 4117대 잠정 구매로 올해 전체 신규 차량 중 친환경차가 7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실적과 비교해 약 15% 포인트 내외 상승한 수치다.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2022년까지 전기차 누적 43만대, 수소차 누적 6만5000대의 국내 보급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선 공공분야 구매가 마중물이 돼야 한다"며 "산업부는 관계부처와 함께 친환경차 충전인프라도 빠르게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내년 초 1200개 공공기관에 대해 2019년 공공분야 친환경차 구매실적 전수조사를 실시해 내년 상반기 중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