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30 16:56:30
모바일
4.7℃
맑음
미세먼지 보통

타다, 장애인도우미견 양성기관 후원

  • 입력 2019.12.11 08:54 | 수정 2019.12.11 08:55
  •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이용자가 지불하는 드라이버 서비스 팁만큼 장애도우미견협회 기부

타다가 드라이버 서비스 팁으로 이용자가 제공하는 금액만큼 장애인도우미견 양성기관에 후원하는 이용자 참여형 사회공헌 행사 ‘따뜻한 연말엔 함께 타다’를 11일부터 진행한다고 밝혔다.

타다는 드라이버와 이용자 간 상호존중 문화에 기여하는 서비스 팁 제도를 활용, 장애인 이동권 확장에 중요한 장애인도우미견을 양성하는 기관에 기부함으로써 ‘모두를 위한 차별 없는 이동’이라는 타다의 브랜드 철학에 이용자들이 좀 더 공감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실제 타다는 모두를 위한 이동 플랫폼 실현을 위해 장애인 및 만 65세 이상 이동약자를 대상으로 한 실시간 호출 서비스인 ‘타다 어시스트’도 운영 중이며 성민종합사회복지관과 협약을 맺고 지역주민 가운데 이동이 필요한 어르신 또는 장애인들을 대상으로 타다 어시스트를 무상 제공하는 ‘두굿(DO GOOD) 캠페인’도 진행 중이다.

‘따뜻한 연말엔 함께 타다’는 이날부터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며 이용자가 타다 드라이버에게 지불하는 서비스 팁에 상응하는 금액을 타다가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에 기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용자가 하차 후 앱에서 선택 가능한 서비스 팁은 드라이버에게 그대로 전달되며, 협회 후원 금액은 행사 기간 이용자들이 지불한 서비스 팁 금액만큼 타다가 별도로 지원한다.

한국장애인도우미견협회는 보건복지부 인증 기관으로 장애인도우미견을 양성해 장애인들에게 무상으로 분양하며 이를 통해 장애인들의 보다 적극적인 사회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장애인 사회참여 환경 및 문화 개선 활동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박재욱 VCNC 대표는 "타다는 서비스 초기부터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차별 없는 이동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이용자와 서비스를 만들어가는 드라이버 등 모두가 행복하고 차별받지 않는 이동 플랫폼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