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2 17:04:04
모바일
22.3℃
실 비
미세먼지 좋음

르노삼성 파업 갈까...최저 찬성률, 현대·기아 무파업 영향은

  • 입력 2019.12.11 11:48 | 수정 2019.12.11 11:48
  •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전면 파업도 불사" 시사···다만 실제 성과 있을 지는 미지수

이르면 이번주 쟁대위서 결정···부산공장서 기자회견 개최도

파업으로 멈춰 있는 부산공장 모습 ⓒ르노삼성파업으로 멈춰 있는 부산공장 모습 ⓒ르노삼성

파업권을 확보한 르노삼성차 노조가 실제 파업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다. 르노삼성 노조는 현재 전면 파업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실제 성과를 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라는 전망도 나온다. 큰형 격인 현대·기아차 노조가 올해 '무파업' 타결을 본 상태여서 르노삼성 노조의 향후 행동에 업계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11일 르노삼성 노사에 따르면 전날까지 진행된 노조 조합원 대상 쟁의행위 찬반 투표에서 66.2% 찬성으로 파업 동의 결정이 내려졌다.

전날 부산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 중지' 결정을 받아든 노조는 이날 과반 이상 찬성을 얻으면서 합법적인 파업권을 확보하게 됐다.

노조는 이날 전면 파업까지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노조 핵심 관계자는 "회사가 제시안을 내면서 성실 교섭 태도를 보여야 하는데 그렇지가 않다"며 "단기적으로 끝내기 위해 전면 파업도 불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조 간부들은 2019년 임금협상을 둘러싼 사측의 행동에 상당한 불만을 가지고 있어 실제 파업 카드를 꺼내들 가능성이 커보인다.

다만 실제 파업에 돌입한다 하더라도 유의미한 성과물을 만들어낼 수 있을 지는 미지수라는 지적도 나온다.

파업 동의안이 가결되긴 했으나 66.2% 찬성률은 역대 최저 수준이라는 점에서 파업 동력을 끌어올리기가 어려울 수 있다.

2012년과 2013년 통합 교섭 이후 올해까지 모두 다섯 차례에 걸친 파업 찬반투표에서 85∼94%의 높은 찬성률을 기록했지만 이번 투표에선 60%대에 그쳤다.

이에 대해 노조는 "전체 재적조합원 기준이 아닌 투표자 찬성률로 계산했다면 70.3%고 휴가자·병가자까지 포함하면 74%"라고 항변했지만, 낮은 찬성률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파업을 원치 않는) 일반 조합원의 생각이 찬성률에 반영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했다.

지난 6월 합의한 2018년 임금협상 및 단체협약 과정에서 노조는 투쟁 일변도 방침을 고수하다 조합원들의 이탈로 파업 동력이 크게 약화되는 사례를 겪은 바 있다. 최근에는 노조의 강경 방침에 반대하는 일부 조합원들이 제3의 노조를 만들기도 했다.

여기에다 사측이 부산 지방노동위원회가 아닌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쟁의조정 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가처분 신청 및 행정소송을 제기한 상태여서 가처분 결과에 따라 파업 절차에 변수가 생길 수도 있다.

업계 큰형인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가 파업 없이 잇따라 올해 교섭을 마무리 짓는 등 노사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는 점도 변수다.

업계 관계자는 "앞으로도 경기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는 데다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의 구조적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선 노사 화합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며 "노사 갈등은 공멸이라는 생각으로 접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노조는 6년 연속 회사가 영업이익 흑자를 냈고 지난 6월 2018년 임단협에서 기본급 동결을 받아들인 만큼 올해 임금교섭에서 반드시 기본급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기본급 8.01% 정률 인상(15만3335원, 자기계발비 포함) △인력 여유율 확보 △임금피크제 폐지 △상생 격려금 100만원 및 신차 출시금 100%·타결 격려금 200% 등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회사는 경기 부진과 생산절벽에 대비해 고정비 인상은 어렵다고 맞서고 있다.

노조는 이르면 이번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어 향후 대응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또 이번주 부산공장에서 사측의 행태를 규탄하는 기자회견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사측이 최근 개최된 조합원 총회를 방해했다면서 부당노동행위로 추가 법적 대응을 나서겠다고도 밝힌 상태다. 노조가 사측을 상대로 제기한 고소고발 건은 현재 총 6건에 달한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