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8-07 15:53:54
모바일
25.8℃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핀테크 혁신 위해 "금융위 보유 공공데이터 3300억건 풀겠다"

  • 입력 2020.01.16 13:33 | 수정 2020.01.16 13:33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선진국은 금융공공데이터 활용한 데이터산업 비중 50%, 한국은 0.6%

김제동 담당관 "우리나라서도 세계적인 자본시장 분석회사 출현 기대"

김제동 금융위원회 금융공공데이터담당관이 16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핀테크정책당국이 개최한 김제동 금융위원회 금융공공데이터담당관이 16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핀테크정책당국이 개최한 '2020년 핀테크 정책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EBN

"금융위원회는 자체사업이 없기로 유명한 부처다. 이번에 29억원 예산을 확보해서 자체사업을 하는 이유는 공공데이터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타 부처보다 앞서가기 위해서다."

김제동 금융위원회 금융공공데이터담당관은 16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등 핀테크정책당국이 개최한 '2020년 핀테크 정책설명회'에서 "공공데이터 개방은 2013년부터 시작했으나 현재 금융공공데이터가 차지하는 비율은 현재 0.6% 정도에 그친다. 선진국의 경우 금융공공데이터를 이용한 데이터산업 비중이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융위 공공데이터과는 이처럼 '전인미답' 수준의 금융공공데이터 활용률을 끌어올리고자 지난해 11월 독립 설치됐다. 금융공공데이터담당관은 금감원, 예보, 신보, 산업은행 등 9개 금융위 산하 금융공공기관의 방대한 정보를 상호연계·표준화해 민간기업 및 핀테크 업체가 적극 활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국토교통부, 서울시의 경우 공공데이터 담당 공무원이 30명 규모, 국단위 설치돼 있으나 금융위는 팀단위로 담당직원이 1명에 그쳤었다는 김 담당관의 설명이다. 이번에 별도 부서화되며 4명으로 늘었다.

김 담당관은 "금융위와 산하 공공기관들이 보유하고 있는 금융공공데이터 보유량은 3300억건에 달하나 데이터 상호연계 및 표준화돼 있지 않아 개별적으로 정보를 주고받고 있고 외부공개도 미미한 상태였다"며 "이는 금융위의 보수적인 업무관행도 많은 원인 중 하나일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이에 금융위 공공데이터과는 지난해 말에 설치돼 자체 예산이 확보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행정안전부로부터 31억원을 지원받아 '금융표준화DB구축사업'을 펼치고 있다. 시장수요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5개 혁신분야를 지정하고 각 테마별로 데이터를 금융위가 수집, 연계, 표준화해 개방하는 사업이다.

김 담당관은 "올해 3월 정도에 사업을 완료하고 시범기간을 거쳐 5월쯤 오픈할 예정으로, 200여개 데이터셋을 개발해 5000여개 데이터항목을 공개하겠다"며 "올해는 29억원의 자체예산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29억원의 예산을 활용해 금융공공데이터 개방범위를 확대하고 안정성을 강화하는 등 현재 진행중인 금융표준화DB구축사업을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내년에는 데이터분석센터를 구축해 시장수요를 더욱 면밀하게 반영한다는 청사진을 세웠다.

김 담당관은 "현재 9개 공공기관 보유 데이터만을 대상으로 개방하고 있으나 올해는 금융위 산하 거래소, 협회와 같은 특수법인까지 대상을 확대하겠다"며 "공공데이터법을 보면 특수법인까지 공공데이터 범주로 들어오게 돼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금융공공데이터 개방 확대에 따라 △금융 공공데이터를 손쉽게 환경할 수 있는 여건 조성 △민간부분 창업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 △국민 실생활에 기여하는 새로운 데이터사업을 창출하는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김 담당관은 "금융공공데이터 개방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세계적인 자본시장 관련 분석회사가 출현하기를 기대한다"며 "기업관련 정보, 공시정보도 개방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공공데이터 개방의 성패는 시장이 얼마나 수요에 반응하느냐에 달렸다"며 "핀테크업체나 관련 업체에서 금융공공데이터 어느 부분을 개방하면 좋겠는지 의향이 있으면 언제든지 연락달라"고 의지를 강조했다.

한편 핀테크업계 관심사안인 P2P금융법 시행령은 설연휴 전후로 입법예고 할 것이라는 금융당국 설명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