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5 09:39:37
모바일
18.9℃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지자체들, 앞다퉈 수소인프라 구축 주도권 경쟁

  • 입력 2020.01.20 09:21 | 수정 2020.01.20 09:21
  •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오는 3월 열리는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 신청 잇따라

대국민 홍보 및 지역 내 투자기업 유치 등 목적

수소모빌리티+쇼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수소모빌리티+쇼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

지난 9일 세계 최초로 '수소법(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이 제정됨에 따라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과 인프라 구축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지방자치단체의 발걸음이 빨라지고 있다.

20일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위원장 정만기)에 따르면 올해 3월 열리는 '2020수소모빌리티+쇼'에 지자체들의 참가신청이 잇따르고 있다.

이미 경기도, 충청남도, 안산시, 화성시, 평택시 등이 신청을 완료했고 지난해 11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한 '수소그린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울산시를 비롯해 수소 저상버스를 도입한 대전시, 수소산업 클러스터 구축을 추진하고 있는 충청북도가 참가를 고려하고 있다.

이 밖에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전라북도 완주시·전주시, 수소 R&D 특화도시로 지정된 강원도 삼척시, 수소 해양선박 육성 거점도시를 선포한 부산시 등도 참가를 고려하고 있다고 조직위는 덧붙였다.

다수 지자체가 B2B, B2G 전시회에 관심을 가지는 이유는 지역 내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민관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이다.

전시회를 찾는 국내외 기업 관계자들에게 각 지자체가 추진 중인 수소산업 중점 육성정책의 특징과 비전을 부각해 활발한 참여와 투자를 유치하는 게 필요한 것이다.

아울러 수소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대한 필요성과 안전성에 대한 대국민 홍보 또한 절실히 요구되는 상황도 일정 부분 작용한 것으로 해석된다.

경기도는 지난해 9월 '수소에너지전환을 통한 CO2·미세먼지 프리존 실현'이라는 비전을 발표해 수소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도내 수소차 보급과 수소생산기지, 수소연료전지발전소 확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도 이 부분을 중점 강조해 부스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안산시는 울산시, 전주시, 완주시, 태백시와 함께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수소시범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수소 시범도시는 주거와 교통 분야에서 수소에너지를 활용하고 지역특화 산업 및 혁신기술 육성 등을 연계해 실증하는 사업이다. 안산시는 이번 전시에서 시화호조력발전소의 잉여전력을 활용해 수전해 방식으로 수소를 생산, 대부도에너지타운 등에 공급하는 계획을 소개한다.

평택시, 화성시는 수소버스 확충,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설 계획 등을 공개할 예정이다.

다수의 지자체 참여 이외에도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가스공사, 가스안전연구원, 충남테크노파크 등 다수의 기관 및 단체들도 '수소모빌리티+쇼' 참가 신청을 완료한 상태다.

조직위 관계자는 "'수소법'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앞으로 다가올 수소경제 조기실현을 위한 기반 조성 주도권을 잡기 위해 많은 기업과 지자체, 유관기관 및 단체들이 수소모빌리티+쇼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각 지자체들이 지역별 특성에 따라 선보일 수소산업 육성 정책과 비전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만큼 업계 관계자에서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2020수소모빌리티+쇼'는 3월 18일부터 20일까지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다. 참가 접수는 2월 말까지 관련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수소전기모빌리티 분야, 연료전지 에너지 분야에서 관련 제품, 기술, 서비스를 보유한 기업, 단체, 기관이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