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8:01:45
모바일
15.2℃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 투자로 165.4% 수익률 달성

  • 입력 2020.01.20 18:02 | 수정 2020.01.20 18:02
  • 박소희 기자 (shpark@ebn.co.kr)

메리츠종금증권은 글로벌 바이오기업 투자에 초점을 맞춘 메리츠-엔에스 글로벌바이오투자조합 1호'가 126억 원의 투자수익을 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날 메리츠증권에 따르면 '메리츠-엔에스 글로벌 바이오투자조합 1호'는 2018년 5월 만기 7년에 총 290억 원 규모로 결성된 신기술조합이다. 2019년 12월까지 해외 비상장사 7곳과 국내 상장사 1곳을 포함 총 175억 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부적으로는 NextCure Inc, Constellation Pharmaceuticals Inc 및 에이치엘비에 47억 원을 투자해 126억 원을 거둬들였다. 수익률은 165.4%에 달하며 1년 7개월 만에 출자원금의 57%를 회수해 출자자에게 배분했다.

7년 만기의 장기투자를 목표로 만든 펀드임에도 불구하고 불과 1년 7개월 만에 목표를 초과하는 성과를 냈다. 투자시점에 비상장사 였던 미국 바이오 벤처회사 6곳 중 5곳이 현재 나스닥에 상장됐으며, 잔여 포트폴리오 역시 투자원금 대비 평균 83.8%(2019년 12월 31일 기준)의 수익률을 기록 중이다.

노영진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 총괄(본부장)은 "해외는 이미 수십년간 신약개발회사에 대한 벤처투자가 진행돼 충분한 경험치가 축적돼있다"며 “같은 임상 단계라도 미국 바이오 벤처 회사가 국내보다 밸류에이션 매력이 높으며 현지 벤처캐피탈과 함께 공동투자를 진행해 안정성을 보강했다”라고 덧붙였다.

메리츠증권 신기술금융팀의 운용원칙은 '책임 투자'와 '빠른 투자금 회수'다. 철저한 분석과 함께 회사의 자기자본을 10~30%까지 출자해 책임 있는 위탁운용사(GP)의 역할을 수행하며, 수익을 적절한 시점에 지체 없이 회수해 출자자들에게 분배한다. 지난해에 결성한 프로젝트 조합의 경우 상장사 ㈜나무가에 투자해 5개월 만에 20.4% 수익을 거두며 출자원금의 55%를 거둬들이는 등 기대 이상의 성과도 내고 있다.

현재 메리츠증권의 신기술조합은 기관과 소수의 개인 전문투자자들만을 대상으로 모집했음에도 2019년 말 기준 1000억 원이 넘는 운용자산(AUM)을 기록하고 있다. 회사는 올해 또한 원칙을 지키는 내실있는 투자로 경쟁력 있는 상품을 출시하고, 이를 토대로 점진적으로 펀드규모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글로벌바이오조합의 성공적 안착으로 메리츠증권의 투자영토 확장은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기존 강점인 기업금융(IB)부문 강화의 일환으로 인프라, 항공기, 해외 M&A 인수금융 등으로 수익처가 다각화됐다. 이번 성과를 기점으로 글로벌 벤처투자 역시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메리츠증권은 지난 10월 6억8590만달러 규모의 항공기 투자 거래를 완료하며 세 번째 항공기 투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