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7:04:13
모바일
19.3℃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작년 저축은행 순이익 1조2723억원…사상 최대 실적

  • 입력 2020.03.23 13:42 | 수정 2020.03.23 13:42
  • 신진주 기자 (newpearl@ebn.co.kr)

금감원, 2019년 저축은행 영업실적 발표

저축은행 2019년 주요재무 현황 ⓒ금감원저축은행 2019년 주요재무 현황 ⓒ금감원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1조2000억원을 넘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79개 저축은행의 작년 당기순이익은 1조2723억원이었다. 

이는 사상 최고치였던 2018년(1조1084억원)보다 14.8%(1639억원) 늘어난 규모다. 

이에 따라 국내 저축은행들의 연간 순이익은 2017년 이후 3년 연속 1조원대를 유지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대출 확대 등으로 이자이익이 2776억원 증가해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또 판매관리비(인건비 등)도 1274억원 늘었다.

저축은행들의 총자산(77조1000억원)은 1년 전보다 7조6000억원(11.0%), 총대출(65조원)은 5조9000억원 각각 증가했다. 

가계대출이 신용대출(3조8000억원 증가·34.0%↑)을 중심으로 2조4000억원 늘었다. 기업대출은 3조2000억원 늘었다. 

저축은행들의 자기자본은 9조원으로 2018년 말보다 1조3000억원 증가했다. 

연체율과 BIS비율 등 건전성 지표도 개선됐다.

지난해 말 총여신 연체율은 3.7%로 1년 전보다 0.6%포인트 하락했고, 고정이하여신비율도 4.7%로 0.4%포인트 내려갔다.

가계대출 연체율은 1.0%포인트 떨어진 3.6%였다. 가계신용대출 연체율은 2.5%포인트 하락했으나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1.3%포인트 상승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3.9%로 0.3%포인트 하락했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113.0%로 1년 전보다 2.2%포인트 떨어졌다. 다만 모든 저축은행이 100%를 넘었다.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89%로 1년 전보다 0.57%포인트 올랐다. 

금감원 관계자는 "최근 저성장과 코로나19 사태 등으로 연체율 상승 등 잠재 위험이 현실화할 가능성이 있어 저축은행의 영업·건전성 현황을 보다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며 "취약 차주의 금융부담 완화를 위해 대출금리 합리화, 중금리대출 활성화, 선제 채무조정 등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