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30 14:47:07
모바일
17.5℃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두산그룹 "빠른 시일 내 두산중공업 정상화 이룰 것"

  • 입력 2020.03.27 17:56 | 수정 2020.03.27 17:56
  •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산은·수은,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 1조원 이내 지원

서울 중구 두산타워 앞 조형물.ⓒEBN서울 중구 두산타워 앞 조형물.ⓒEBN

두산그룹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자금 지원에 감사를 표하며 두산중공업 정상화에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두산그룹은 27일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자금시장 경색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에 대해 신속한 지원을 결정한 채권단에게 감사하다"며 "자구노력을 성실히 이행해 빠른 시일 내 두산중공업의 정상화를 이루고 대출자금을 상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산은과 수은은 수주 부진으로 경영 위기를 겪는 두산중공업에 긴급 운영자금을 1조원 이내로 지원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두산그룹은 보유 중인 두산중공업 주식과 부동산(두산타워) 신탁수익권 등을 담보로 제공한다.

또한 두산중공업이 제공하는 담보재산까지 포함하면 이번 대출의 전체 담보는 1조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두산그룹은 향후 경영 진단 및 자구노력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경영정상화 방안을 수립해 실행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