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5-29 18:01:45
모바일
16.2℃
구름조금
미세먼지 보통

홍남기 "전례 없는 대책 계속 강구“

  • 입력 2020.03.28 08:58 | 수정 2020.03.28 08:58
  • 인터넷뉴스팀 (clicknews@ebn.co.kr)

IMFC 긴급화상회의 참석

미국 등 8개국 재경관도 국제전화회의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화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기획재정부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관련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 화상회의에 참석하고 있다.ⓒ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국제통화기금(IMF) 이사국이 모인 긴급 화상회의에서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 맞는 전례 없는 대책을 지속해서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8일 기재부에 따르면 홍 부총리는 지난 27일 오후 국제통화금융위원회(IMFC)가 연 화상회의에 참석해 "한국은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해 32조원의 재정·금융 지원과 100조원 이상의 금융지원 등 총 132조원 규모의 정책 패키지를 추진 중"이라고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이 크게 둔화하고 있는 것은 확진자 조기 발견 및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혁신적 방역시스템에 기인한다"며 "한국은 방역에 박차를 가할 것이며 방역 경험을 국제 사회와 더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고 설명했다.

또한 IMF 역할과 관련해 "피해 국가에 대한 신속한 금융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해야 한다"며 "글로벌 유동성 공급을 위해 특별인출권(SRD) 배분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RD는 IMF가 발행해 회원국에 배분하는 대외준비자산이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올해 세계 경제는 금융위기 수준의 경기 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회원국의 추가 정책지원이 필요하며 IMF도 피해국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IMFC는 IMF 24개 이사국 대표로 구성된 IMF 총회 자문기구다. 한국은 이사국이 아니지만 인도네시아·싱가포르·스페인과 함께 초청됐다. 보통 1년에 두 차례 열리는 IMFC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지난 4일에 이어 이달에만 두 번째로 긴급 소집됐다.

홍 부총리는 페이스북을 통해 같은 날 오전 해외 각국 한국대사관에서 일하는 재경관(기재부 파견)과 국제전화회의를 실시해 각 국가의 경제 파급 영향과 대책을 공유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