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1 10:58:06
모바일
24.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좋음

[뉴욕증시] 다우, 3.19% 상승…코로나 불안감 vs 부양책 기대감

  • 입력 2020.03.31 06:19 | 수정 2020.03.31 06:19
  • 김남희 기자 (nina@ebn.co.kr)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코로나19 경제 여파와 각국의 부양책 효과를 주목하면서 상승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3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90.70포인트(3.19%) 상승한 2만2327.4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5.18포인트(3.35%) 오른 2,626.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71.77포인트(3.62%) 급등한 7774.1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주요 경제 지표, 각국의 부양책 효과 등에 주시했다.

이 가운데 코로나19는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77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15만 명을 넘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4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4월 12일 완화가 거론됐던 데서 더 연장됐다.

이날 종목별로는 J&J 주가가 8% 급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4.23% 상승했다. 건강관리 부문은 4.67%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는 양호했지만, 시장에 영향을 크게 미치지 못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부진한 경제 지표 등을 고려하면 시장 안정화를 기대하기는 이르다고 조언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91% 하락한 57.08을 기록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