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0 16:54:44
모바일
24.9℃
맑음
미세먼지 좋음

한진칼, 이사회 의장에 김석동 사외이사 선임…독립.투명성 높여

  • 입력 2020.04.02 15:05 | 수정 2020.04.02 15:08
  • 박용환 기자 (yhpark@ebn.co.kr)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 재선임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예금보험공사김석동 전 금융위원장ⓒ예금보험공사

한진칼이 경영 감시라는 이사회 본연의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에 앉혔다.

한진칼은 2일 이사회를 열고 이번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석동 이사를 이사회 의장에 선임했다.

이로써 한진칼은 이사회 독립성 강화는 물론 경영활동의 투명성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이사회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도 한층 공고해지고 이사회의 전략적 의사결정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석동 의장은 금융위원회 위원장, 재정경제부 차관 등을 역임하면서 35년간 공정한 자본시장 질서 확립을 위해 헌신한 금융·행정 전문가다. 특히 지난 2011년 저축은행 부실화 사태를 해결하고 금융시장 안정화를 도모한 경험은 한진그룹의 재무구조 개선을 통한 기업가치 제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진칼은 이와 함께 이번 정기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로 선임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재선임했다.

한진칼은 지난 2월 7일 이사회를 통해 이사회 규정을 개정, 대표이사가 맡도록 돼 있는 이사회 의장을 이사회에서 선출하도록 한 바 있다. 이는 대표이사와 이사회 의장직을 분리할 수 있도록 한 것으로 경영을 감시하는 이사회의 역할을 더욱 강화해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주주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서라고 한진칼은 설명했다.

또한 한진칼은 이사회 내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 거버넌스위원회, 보상위원회의 위원 전원을 사외이사로 구성해 독립성을 높였다. 각 사외이사는 최대 2개까지만 위원회를 겸직하도록 해 충실한 업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