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9-29 16:41:51
모바일
17.6℃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카드업계 "카드대출 영업관행 개선 후속조치 시행 일부 연기"

  • 입력 2020.04.03 11:31 | 수정 2020.04.03 11:31
  • 강승혁 기자 (kang0623@ebn.co.kr)

"코로나19 사태 확산·장기화로 전산개발에 어려움…연기 불가피"

전화마케팅 관련 금융소비자 보호, 내부통제 강화 방안 정상 시행

카드업계가 투명하고 합리적인 금리산정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등을 위해 이달부터 순차 시행하기로 한 '카드사 대출 관행 개선방안' 중 일부를 2개월 뒤로 연기했다.

3일 여신금융협회는 "최근 코로나19 사태 확산·장기화로 인한 카드사 임직원의 분산·재택 근무, 코로나19 피해고객에 대한 금융지원 업무의 인력 집중 투입 등으로 카드대출 관련 원활한 전산개발 및 충분한 테스트 등에 어려움을 겪음에 따라 현실적·물리적으로 시행 시기 연기가 불가피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별도 전산개발이 수반되지 않거나 실무준비가 상당히 이뤄진 개선방안에 대해서는 예정된 일정에 따라 차질 없이 시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되, 전산개발이 수반되는 일부 개선방안에 대해서는 시행 일정을 2개월 연기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불합리한 금리 차등적용 방지체계 구축 △대출금리 산정내역서 제공 정보 확대는 6월로, △금리공시 확대는 7월로 연기됐다. 카드대출 전화마케팅 관련 금융소비자 보호 및 내부통제 강화 방안은 정상 시행한다.

카드업계는 특히 이달 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이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관련 전산 시스템 개발과 안정적인 운영에 집중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는 개인사업자·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해 개인사업자 대출 원리금 상환 유예 및 대출 금리 인하, 영세·중소가맹점 대상 무이자할부 지원, 가맹점 대금지급 주기 단축 등을 지원하고 있다.

여신금융협회는 "코로나19 고통을 분담하고 조속한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태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시행을 연기하는 점 널리 양해 부탁드리며 철저한 준비를 통해 소비자 보호를 강화하고 카드업계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를 제고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