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6-03 16:18:07
모바일
20.5℃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SM상선, 2M과 미주노선 공동 서비스 개시

  • 입력 2020.04.06 07:47 | 수정 2020.04.06 07:48
  • 이돈주 기자 (likethat99@ebn.co.kr)

화주 신뢰 및 글로벌 시장 확대 기대

SM상선 컨테이너선 SM칭다오호가 캐나다 벤쿠버항에 접안하고 있다.ⓒSM상선SM상선 컨테이너선 SM칭다오호가 캐나다 벤쿠버항에 접안하고 있다.ⓒSM상선

SM상선은 6일 세계 최대 해운동맹인 2M(머스크·MSC)과 공동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공동 서비스 첫 항차는 퍼시픽 사우스 웨스트 서비스1(PS1) 노선의 머스크 알골호로 당일 청도에서 서비스를 시작한다. 해당 노선에서는 1만11500TEU급 컨테이너선 총 6척으로 구성된 선대가 아시아-미주 간 컨테이너 화물을 실어 나른다.

또 다른 노선인 PS2는 1만3000TEU급 선박 총 17척으로 운영된다. SM상선은 북미전역으로 전자제품과 자동차 부품 및 소비재 등 다양한 화물을 운송할 계획이다.

SM상선은 이번 공동서비스를 통해 회사의 주력 노선인 미주노선 서비스가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존 2개(CPX·PNS)였던 미주노선이 총 3개(PS1·PS2·PNS)로 늘어나 고객들에게 더욱 다양한 선적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기존에 운영하던 6500TEU 선박보다 선박 크기가 약 2배 늘어나 컨테이너 단위당 원가가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칠봉 SM그룹 해외부문 계열사 총괄 부회장은 "2M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SM상선이 전세계 화주에게 신뢰받는 선사로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