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7:04:13
모바일
19.9℃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5G 올해 제대로 터진다"…정부 6500억·통신사 4조 투자

  • 입력 2020.04.08 15:00 | 수정 2020.04.08 15:45
  •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지하철, 백화점 등 2000여개 시설에 5G 실내기지국 구축

연내 5G 단독방식 상용화 및 28㎓ 대역 망 구축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부와 통신사가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 5G 산업 육성에 나선다. 특히 5G망 품질을 대폭 끌어 올려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8일 5G+ 전략 발표 1주년을 맞이해 제3차 범부처 민·관 합동 5G+ 전략위원회(이하 전략위원회)를 영상회의로 개최했다. 이번 전략위원회에서는 4차 산업혁명 인재양성과 공공분야의 5G 적용 확대를 위해 교육부와 국방부가 처음으로 참여했다.

올해 첫 전략위원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해 5G가 돌파구를 찾는 역할을 해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우선 통신사들은 올해 상반기 망 투자규모를 2조7000억원에서 4조원으로 50%가량 확대하고 영세사업자·소상공인에 약 4200억원의 지원을 추진하기로 했다. 통신사들은 지하철, 공항, 백화점, 중소형 건물 등 2000여개 시설에 5G 실내 기지국을 설치해 커버리지를 확충한다.

또 연내 5G 단독방식(SA, Stand Alone) 상용화와 28㎓ 대역 망 구축을 통해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의 5G 특성을 온전히 구현할 계획이다. 단말 제조사들은 소비자들의 단말 선택권 확대를 위해 중저가 단말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다.

5G+ 전략 점검반 구성.ⓒ과학기술정보통신부5G+ 전략 점검반 구성.ⓒ과학기술정보통신부

5G+ 전략산업을 본격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약 6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지난해 3466억원 대비 87% 증액됐다.

정부는 5G+ 전략의 지속적·체계적 추진을 위해 기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위주의 과제실행체계를 개편, 각 부처 전문기관, 민관기관이 함께 참여하는 점검반을 구성·운영할 계획이다.

5G+ 전략의 성과 창출·확산을 위해 5G 단말·서비스 개발, 실증 및 보급·확산 등 2021년 신규사업을 범부처 협력을 통해 추진한다.

현재 고혈압, 당뇨, 발열, 복통 등 주요 감염병 증상과 질환을 빠르게 진단할 수 있는 '닥터앤서 2.0' 개발, 자율주행 데이터 수집·처리, 차량통신 및 보안 등 완전자율주행 핵심 기술개발 사업 등을 기획 중에 있다.

정부는 이날 논의결과와 5G+ 전략 점검반 운영을 통해 코로나19의 5G 산업 영향 분석을 포함한 '5G+ 전략산업 육성을 위한 실행방안'을 보완·구체화해 나갈 계획이다.

위원장인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5G를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지 벌써 1년이 지났지만 국민들이 변화를 체감하기에 아직 미흡한 점이 많다"며 "조기에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 5G 일등국가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