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10-26 10:29:22
모바일
10.9℃
맑음
미세먼지 보통

GC녹십자지놈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 출시

  • 입력 2020.04.27 17:17 | 수정 2020.04.27 17:18
  • 동지훈 기자 (jeehoon@ebn.co.kr)

ⓒGC녹십자지놈ⓒGC녹십자지놈

GC녹십자지놈은 안질환 위험을 높이는 유전 요인을 검사할 수 있는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을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은 GC녹십자지놈이 지난 2018년부터 차례로 선보인 암, 뇌졸중, 고지혈증 유전 요인 검사에 이은 신규 안질환 유전 요인 검사다.

이 검사를 통해 △노인성 황반변성 △녹내장(개방각) △쇼그렌 증후군 △포도막염 △아벨리노 각막이영양증 △산탄 맥락망막병증 등 6종의 안질환 관련 유전 요인을 확인할 수 있다.

기존의 안과 검진 검사들이 현재 질환의 발생 유무만을 확인하는 반면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은 혈액 채취 한번으로 질환이 발생하기 전 유전 요인을 확인해 질환 예방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장점이다.

초기 증상이 거의 없는 안질환의 특성상 조기 발견이 어렵고 유전성 안질환은 난치성인 경우가 많은데, 이번 검사는 수검자에게 최적의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게 함으로써 증상 악화를 방지하고 건강한 시력 유지의 가능성을 높여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C녹십자지놈은 또 질환과의 연관성이 높은 유전 요인만을 확인 및 분석하기 때문에 임상적 의의가 높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은 라식 및 라섹과 같은 안과 수술 전 가장 많이 시행하는 아벨리노 각막이영양증 검사를 포함해 총 6종의 안질환을 검사하고 이에 맞는 안구 건강 관련 생활습관과 식이, 질환 관련 가이드라인까지 제공한다.

설창안 GC녹십자지놈 전문의는 "2019년 기준 안질환 환자 수가 5년 전 대비 38% 증가했을 정도로 매해 안질환이 늘어나고 있지만 조기 발견이 어렵기 때문에 조기 치료율도 저조한 편"이라며 "이번 안질환 리스크 스크린 검사를 통해 대표적인 안질환들의 위험도를 상승시키는 유전 요인을 미리 확인하고 체계적인 안구 건강관리 계획을 세워 질환을 조기에 예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