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8 11:04:37
모바일
27.1℃
튼구름
미세먼지 보통

힐세리온, 하버드의대 부속병원과 산자부 '우수기업연구소육성사업' 선정

  • 입력 2020.05.28 10:58 | 수정 2020.05.28 11:00
  • EBN 이남석 기자 (leens0319@ebn.co.kr)

힐세리온, 기술특례 상장으로 상반기 중 코스닥 시장 입성 추진

ⓒ힐세리온ⓒ힐세리온

스마트 헬스케어 전문기업 힐세리온이 산업통상자원부 (이하 산자부) 가 주관하는 ‘2020년도 우수기업연구소(ATC+)사업’의 해외 산학련 개방협력 트랙에 주관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미국 하버드 의대 MGH CSB와 가천대 길병원 심혈관연구센타가 컨소시엄 공동연구개발 사업자로 참여한다.


산자부의 우수기업연구소 육성(Advanced Technology Center Plus) 사업은 '중소기업 부설연구소 전용사업'으로 연구소 R&D 역량 향상을 통해 기업성장 및 산업 혁신의 핵심 주체로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힐세리온은 산자부 R&D 25개 전략투자분야 중 미국 하버드의대 MGH연구팀이 참여하는 해외 산학연개방협력 트랙에 ‘인공지능을 이용한 초음파 진단기 및 플랫폼 개발’을 주제로 지원해 최종 선정됐다.


힐세리온은 향후 4년간 진행예정인 사업기간 동안 약20여억원의 출연자금 지원을 받아 기존제품의 성능과 사용의 편리성을 혁신적으로 개선시킨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와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미국 하버드의대 연구팀과 가천대길병원 연구팀은 힐세리온이 개발한 초음파를 통해 얻은 영상을 이용한 인공지능 중재시술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나아가 이번 공동연구의 성과를 입증하기 위해 하버드 의대 MGH와 가천대길병원은 초음파 영상학습 자료 수집과 임상케이스 연구를 위한 인공지능 개발에도 함께 참여하기로 합의했. 해당 기술이 완성되면 힐세리온 휴대용 초음파에서 얻은 영상을 고가 초음파에서의 임상케이스와 인공지능으로 어디서나 비전문가 사용도 고화질의 초음파 영상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류정원 힐세리온 대표이사는 “이번 산자부 사업 최종 선정을 계기로 세계 최고의 의료분야 연구기관과 함께 초음파 영상을 이용한 인공지능 기술 및 의료정보 플랫폼을 개발할 수 있게 됐다"며 "힐세리온의 역량을 국제적 최상위 레벨로 올릴 수 있을 뿐 아니라 명실상부한 의료 인공지능 기술 전문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힐세리온은 올해 상반기 중에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주관사는 대신증권이 맡고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