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14 17:04:13
모바일
19.6℃
온흐림
미세먼지 좋음

우정사업본부, 5G·AI 활용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도입

  • 입력 2020.05.28 12:00 | 수정 2020.05.28 11:43
  • EBN 황준익 기자 (plusik@ebn.co.kr)

지정한 시간·장소서 무인 우편물 접수·배달

우편물 배달로봇·집배원 추종로봇도 추진…10월 시범운용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우정사업본부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차.ⓒ우정사업본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가 5G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과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을 도입한다. 빠르면 오는 10월부터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 운용에 들어간다.


우정사업본부는 28일 '자율주행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 착수보고회를 갖고 과학기술과 ICT를 활용한 우편물류서비스 기술개발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기술개발은 우편물류의 접수, 구분, 운송, 배달 등 업무 전반에 걸쳐 △자율주행 이동우체국 △우편물 배달로봇 △집배원 추종로봇 등 세 부문이다.


먼저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은 자율주행, 무인 우편접수·배달 기술을 융합해 스마트시티와 자율주행 특구에서 운행된다. 우체국앱을 통해 등기·택배우편물을 접수·결제하면 이동우체국 차량이 자율주행으로 지정한 시간에 지정한 장소로 이동해 무인 접수한다.


등기·택배우편물을 받을 때도 우체국앱을 통해 지정한 시간과 지정한 장소에서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의 택배적재함 비밀번호만 누르면 된다.


우편물 배달로봇은 주로 대학 캠퍼스나 대규모 아파트에서 라스트마일 배송서비스로 활용된다. 자율주행 이동우체국처럼 우체국앱을 통해 우편물 수령을 요청하면 배달로봇이 지정한 장소로 이동한다. 사전에 스마트폰으로 전달된 비밀번호를 누르면 우편물을 받을 수 있다.


집배원 추종로봇은 집배원이 배달할 고중량 택배우편물을 싣고 동행하며 배달보조 역할을 한다. 자율이동으로 택배보관소를 왕복하면서 집배원에게 택배를 전달하면 집배원이 배달한다. 추종로봇이 노동 강도를 분담해주기 때문에 집배원은 배달에만 집중하면 돼 근로여건이 개선된다.


우본은 10월부터 시범서비스를 실시한다. 국내 중소·벤처 개발업체들이 우체국, 우편물류센터 등 실제 물류환경에서 시범운용에 들어갈 예정이며 내년 말까지 총 21개월간 진행된다.


과기정통부도 5G기반의 시험환경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기술검증 및 적합성 시험 등을 통해 사업화와 해외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