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3 16:57:26
모바일
21.1℃
박무
미세먼지 좋음

삼성 사장단 용인 인력개발원 모여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논의

  • 입력 2020.06.01 16:50 | 수정 2020.06.01 15:08
  • EBN 손병문 기자 (moon@ebn.co.kr)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초청 특강…김기남 부회장, 이영호·전영묵 사장 등 20여명 참여


ⓒ삼성ⓒ삼성

삼성은 1일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 위원장을 초청, 사장단 대상으로 건전한 노사관계에 대한 강연 및 토론을 진행했다.


경기도 용인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열린 강연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전영묵 삼성생명 사장 등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했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미래지향적 노사관계 형성'을 주제로 ▲한국노동운동 특징과 역사 ▲노사관계 변화와 전망 ▲건전한 노사 파트너십 구축▲삼성 노사관계에 대한 외부의 시각 ▲바람직한 노사관계 위한 제언을 강의했다.


문 위원장은 "경영진이 직접 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먼저 변화하는 것이 미래 지향적 노사관계의 출발점"이라며 "노사관계에 대한 삼성 경영진의 인식 전환"을 촉구했다.


문 위원장과 삼성 사장단은 강연이 끝난 후 '글로벌 기업에 걸맞은 새로운 노사관계 확립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강연은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달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외부의 질책과 조언을 열린 자세로 경청하고 우리 사회의 다양한 가치에 귀 기울일 것"이라고 언급했던 대국민 약속을 이행하는 후속조치 일환이다.


삼성 사장단이 함께 모여 외부 강사의 강연을 들은 것은 2017년 2월 이후 3년만에 처음이다. 삼성 계열사 인사팀장들은 지난달 7일 문 위원장으로부터 '상생의 노사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특강을 듣고 의견을 나눈 바 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