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2 17:03:48
모바일
22.8℃
온흐림
미세먼지 보통

쎄미시스코 2인승 전기차 'EV Z(제타)' 사전 예약···1회 250km

  • 입력 2020.06.01 17:17 | 수정 2020.06.01 17:18
  • EBN 권녕찬 기자 (kwoness@ebn.co.kr)

최고 시속 107km/h·모든 충전방식 지원·ECS·디지털 키 등 탑재

국토부·환경부 인증 완료 후 하반기 인도···실부담 가격 1500만~1700만원


쎄미시스코 EV Z ⓒ쎄미시스코쎄미시스코 EV Z ⓒ쎄미시스코

코스닥 상장사 쎄미시스코는 2인승 전기차 'EV Z(이브이 제타)'를 공개하고 1일부터 SMART EV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차 이름 '제타(Z)’는 1980년대생이 주축인 밀레니얼과 1990년대 이후 태어난 Z세대가 지닌 미래지향적인 성향을 반영하고 새로운 소비 트렌드를 선호하는 20~40대에게 어필하기 위한 뜻이 담겼다.


쎄미시스코는 밀레니얼 세대가 추구하는 합리성에 안전과 스타일까지 겸비한 EV Z의 출시로 이미 시판 중인 초소형전기화물차 D2C, 초소형전기화물픽업 D2P와 함께 SMART EV 라인업을 완성했다.


EV Z는 차체 크기가 길이 2.82m, 너비 1.52m, 높이 1.56m로 콤팩트해 좁은 골목 주차나 기존 주차 면적 1개당 2대를 주차할 수 있다.


주행 성능은 기존 초소형 전기차와 비교해 향상된 모습이다. 26kWh 용량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충전으로 최대 250㎞까지 주행할 수 있고 최고 시속은 107㎞/h까지 낼 수 있다. 또 자동차전용도로 주행이 제한되는 초소형자동차와 달리 고속도로를 포함한 모든 도로를 제한 없이 운행할 수 있다. 차량의 공식적인 제원은 현재 진행 중인 국토교통부, 환경부의 인증 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EV Z에는 기존 자동차 열쇠나 스마트키(무선 키)가 아닌 디지털 키 솔루션을 적용했다. 이 기술을 통해 운전자는 실물 키가 없어도 스마트폰으로 차 문을 여닫고 시동을 걸어 주행할 수 있다. 특히 차 주인이 제삼자에게 스마트폰 앱만으로도 손쉽게 차를 이용할 수 있는 권한(디지털 키)를 언제 어디서든 넘겨줄 수 있어 일상에서 다양하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다.


디지털 키 기술은 다중이 이용하는 렌터카나 법인용 차량부터 카 셰어링(차량공유) 등의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에서도 매우 편리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실물 키를 넘겨줄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든 차량 사용 권한을 넘겨줄 수 있어 코로나 시대에 걸맞은 언택트(비대면, 비접촉) 기술로도 활약이 기대된다.


쎄미시스코 EV Z ⓒ쎄미시스코쎄미시스코 EV Z ⓒ쎄미시스코

쎄미시스코는 EV Z 안전성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고 밝혔다. 차체 프레임을 대형 프레스로 한 번에 통으로 찍어서 만드는 모노코크 방식을 적용해 차체가 견고하고 외부 충격에도 강하다. 또 에어백이 내장돼 있고 기존 ABS 기능에다 위급 시 차체 자세를 자동으로 잡아주는 제어장치인 ESC(Electronic Stability Control)를 추가해 운전자를 더 안전하게 지켜준다.


배터리 역시 세계 최고 성능의 국내산 최신형 리튬이온 배터리를 사용했다. 충전 방식도 현재까지 국내에서 가능한 모든 충전 방식을 지원한다. 초소형차에서는 불가능한 급속충전기능이 내장돼 있으며 완속은 물론 일반 전기차에는 없는 220V 가정용 콘센트 충전까지 가능해 전기차 충전소, 가정, 민영·관영 주차장 등 모든 시설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 기후에 최적화한 냉난방 공조시스템과 타이어공기압감지시스템(TPMS) 등을 갖춰 운전자 편의도 갖췄다.


현행 전기차 보조금 지급 준칙상 초소형전기차는 일반 전기차에 비해 낮은 비율의 보조금 지급수식을 적용받는다. 몇 가지 안전사양에 대한 인증시험면제를 받았기 때문이다. 같은 이유로 고속도로 진입도 금지된다.


하지만 EV Z는 차종 분류상 경형전기승용차이기 때문에 일반 전기차와 동일한 방식의 보조금 산정기준 혜택을 받는다. 환경부 보조금과 지방자치단체별 추가 지원금을 받으면 실제 고객이 부담하는 비용은 1500~1700만원 사이가 될 전망이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쎄미시스코는 EV Z가 경차의 보조금 혜택, 세제 효과, 유지비 절감 같은 경제성과 개성 있는 디자인을 바탕으로 실용성까지 갖춘 만큼 그간 선택의 폭이 좁았던 경차 시장에서 새로운 활력소가 되겠다는 목표다.


EV Z의 사전 예약 판매는 6월 1일부터 SMART EV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사전 예약 구매 특전으로 구매 고객에게 최근 운전자들 사이에서 관심 높은 3M(쓰리엠)의 차량용 공기청정기 G3와 무선 조절기를 사은품으로 선물한다.


EV Z는 현재 국토교통부의 안전인증(자동차 및 자동차 부품의 성능, 차량 규격 및 형식, 운행 안전 등에 관한 규칙)을 진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환경부의 형식인증시험과 보조금 지급 대상 시험 등 여러 인증 단계를 차근차근 진행 중이다. 쎄미시스코는 인증 종료 시점으로 예상되는 2020년 하반기부터 SMART EV Z(제타)를 고객에게 인도할 방침이다.


쎄미시스코 이순종 대표는 "EV Z는 도심 내 만성 혼잡으로 인해 발생하는 대기오염을 개선하는 역할은 물론 오랜 기간 경형 전기차 라인업의 부재를 깨고 실용성과 경제성, 디자인과 안정성까지 갖춘 새로운 전기차 소비 트렌드로 자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독보적으로 늘어난 주행거리와 더불어 프리미엄급 안전장치와 편의 사항을 갖춘 만큼, 초소형전기차나 일반 경차보다 더 매력적으로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