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2020-07-07 17:31:48
모바일
22.6℃
튼구름
미세먼지 좋음

정부, 코로나 백신 개발 1000억 긴급지원…"내년 하반기 개발 목표"

  • 입력 2020.06.03 14:00 | 수정 2020.06.03 14:00
  • EBN 문은혜 기자 (mooneh@ebn.co.kr)

3대 전략 치료제 연내 개발 추진, 3대 백신 핵심품목도 적극 지원

필수 방역 물품 및 의료 기기 수급 안정화, 11대 핵심 의료기기 국산화 추진

치료제·백신 개발 임상시험에 1000억원 규모 긴급 지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지원단 3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코로나19 치료제 백신개발 범정부지원단 3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범정부 지원 체계를 본격적으로 가동했다.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을 수립한 범정부 지원단은 올해 안으로 국산 치료제, 내년까지 백신 확보를 목표로 유망 기업에 대한 전폭적 지원을 실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범정부 지원단)은 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제3차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완전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등 개발 지원 대책 등을 논의했다. 지원단에는 보건복지부와 국립보건연구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이 참여하고 있다.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안으로 K-방역 고도화, 산업화, 세계화에 1조원 규모를 투자한다. 또한 올 하반기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실시에 필요한 비용을 1000억원 이상 긴급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단은 이날 3차 회의에서 치료제, 백신 개발 지원을 위한 세부 전략을 수립해 발표했다.


먼저 치료제 분야에서는 현재 임상시험 단계에 근접한 혈장치료제, 항체치료제와 약물 재창출 연구 등 3대 전략 품목을 집중 지원한다.


완치자 혈장을 채취·농축해 제제로 만드는 혈장치료제는 혈장채취 관련 제도 개선 및 완치자 혈장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올 하반기 임상시험 비용 지원으로 올해 안에 개발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완치자 혈액 기반의 항체치료제는 국립보건연구원, 생명공학연구원 등을 통해 동물실험(마우스, 영장류)을 지원하고 올 하반기 임상시험 추진으로 2021년 개발 완료를 목표로 한다.


약물 재창출(다른 질병 치료에 쓰이는 기존 약물의 사용 범위 확대)도 나파모스타트 등 일부 약물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 승인을 받아 국내 임상시험을 진행 중이다.


백신 분야에서는 합성항원 백신 1건과 DNA 백신 2건 등 3대 백신 핵심품목을 내년 하반기 개발을 목표로 중점 지원한다. 개발 백신에 대해서는 국가 비축을 확대해 기업 부담을 줄이고 필요 시에는 백신을 국내에서 대량 생산할 수 있도록 공공 및 민간 시설도 사전에 준비할 계획이다.


국내 자체 개발 지원과 동시에 정부는 해외에서 개발한 치료제‧백신의 수급 확보도 지원할 방침이다. 해외의 치료제‧백신 개발 동향 및 국내 임상시험 결과 등을 종합해 긴급수입 대상과 물량을 검토, 필요한 경우 즉시 수입을 추진한다.


아울러 필수 방역 물품 및 의료 기기의 국내 수급을 안정화하고 11대 핵심의료기기의 국산화도 지원에 나선다. 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해 인공호흡기‧에크모(ECMO) 등 중증환자 치료용 핵심의료기기와 개인보호구를 선제적으로 확보‧비축하고 고글 등 국산 방역물품 기능 개선도 지원하기로 했다.


치료제‧백신 등 개발 및 확보와 더불어 중장기 감염병 대응 연구기반도 강화한다. 오는 2022년까지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를 설립해 컨트롤타워로 삼고 바이러스 분야 기초‧원천연구를 강화하기 위해 한국 바이러스 기초연구소도 설립할 계획이다.


더불어 향후 코로나19와 유사한 감염병 위기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신속한 자금지원, 유망기업 집중 지원, 신속 인허가 등을 위한 법적 근거 강화를 위해 '코로나19 특별법(가칭)'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연구개발투자 확대, 바이러스 기초연구기관 설립, 기업대상 연구지원서비스 강화와 규제개선, 인력양성 등 과학기술자원을 활용한 전방위적인 조치를 통해 감염병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응하도록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 E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EBN 미래를 보는 경제신문